환율절상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2월 10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THINK ENGLISH Shortcut foreign exchange

스위스 중앙은행은 지난 1월16일, 2011년 9월 이후 약 3년간 고정시켜왔던 스위스프랑의 환율하한을 폐지하였다. 유럽중앙은행의 국채 매입으로 인한 스위스 프랑 가치 상승이 예상되자, 스위스중앙은행이 더 이상 환율방어가 힘들다고 판단되어 최저환율을 폐지한 것이다. 스위스 중앙은행의 본원통화 규모가 2011년에 비해 현재 5배 이상 늘어난 것도 환율방어비용으로 분석되고 있다.

유럽중앙은행이 1월22일 유로존 국가들의 국채등을 매입하여 매월 600억유로의 유동성을 공급한다고 발표한 이래, 달러대비 유로화가치는 지속적으로 약세를 보이고 있다. 골드만삭스는 올해 9월 유로화와 달러화 가치가 1대 1패러티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달러대비 유로화는 1대 1.07을 기록하고 있다.

미국도 달러강세에 우려를 환율절상 표명하고 있는 상황이다. 옐런 연방준비이사회 의장은 지난 18일 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직후 기자회견에서 "달러 강세가 미국 수출과 인플레이션에 압박을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미국 정책금리 인상 속도가 완만하게 이뤄질 가능성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한다.

우리나라도 12일 기준금리를 1.75%로 인하하였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달 2월 환율절상 금융통화위원회 직후 기자회견에서 우리나라의 실질실효환율이 다소 절상되고 있다고 말했다. 절상 이유는 “최근 달러가 강세였지만 여타 통화가 약세를 보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하였다.

이번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는 유로존과 일본등의 양적완화로 인한 유로화와 엔화의 통화약세에 대한 대응이다. 반면 미국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이 기대됨에 따라 달러는 더욱 강세를 보이고 있는 환율절상 상황이다.

이러한 현상은 이총재의 지적처럼 실질실효환율에 나타나고 있다. 지난 2월 실질실효환율(2010년 기준 100)은 115.73으로 원화가 고평가되고 있다. 달러대비 원화는 약세이나, 유로화와 엔화 대비 원화는 강세를 보임에 따라, 전체 평균 환율인 실질실효환율은 상승세를 보인 것이다. 반면 엔화는 양적완화의 덕택으로 76.66으로 저평가되고 있어 수출에 유리한 고지에 있다.

하지만 유로화와 엔화가 지속적으로 하락하게 된다면, 우리나라의 실질실효환율도 상승추세를 보일 가능성이 높다. 이 경우 중앙은행은 기준금리 추가 인하와 가계부채증가 억제라는 딜레마에서 한층 고민에 빠질 것으로 보인다.

환율은 일반적으로 거래 대상물인 외국환(외국통화) 한 단위와 교환되는 자국통화의 양으로 정의되고 있는데 원화절상은 외환시장에서 외환의 공급이 수요를 초과하여 외환의 가치가 하락하고 원화의 가치는 상승하는 현상을 의미하며, 이때 환율이 하락하게 되는데 이를 평가절상이라고도 말한다. 그러나 평가절상(revaluation)이나 평가절하(devaluation), 환율절상 또는 절상(appreciation)이나 절하(depreciation)의 의미는 일반적으로는 고정환율제도와 자유변동환율제도중 어느 환율제도를 채택하느냐에 따라 구분된다. 즉 평가절상(또는 평가 절하)은 고정환율제도하에서 정부가 정책적 목적 등으로 자국통화의 대외가치인 환율을 인위적으로 일시에 조정하였을 경우 사용되며, 절상(또는 절하)은 일반적으로 자유변동환 율제도하에서 환율이 외환시장의 수급기능에 의해 하락하였을 경우에 사용된다.

환율은 일반적으로 거래 대상물인 외국환(외국통화) 한 단위와 교환되는 자국통화의 양으로 정의되고 있는데, 원화절하는 외환시장에서 외환의 수요가 공급을 초과하여 외환의 가치가 상승하고 원화의 가치는 하락하는 현상을 의미하며, 이때 환율이 상승하게 되는데 이를 환율상승 또는 평가절하라고도 말한다. 그러나 평가절상(revaluation)이나 평가절하(devaluation), 또는 절상(appreciation)이나 절하(depreciation)의 의미는 일반 적으로는 고정환율제도와 자유변동환율제도중 어느 환율제도를 채택하느냐에 따라 구분된다. 즉 평가절상(또는 평가절하)은 고정환율제도하에서 정부가 정책적 목적 등으로 자국통화의 대외가치인 환율을 인위적으로 일시에 조정하였을 경우 사용되며, 절상(또는 절하)은 일반적으로 자유변동환율제도하에서 환율이 외환시장의 수급기능에 의해 상승 하였을 경우에 사용된다

스마트폰 공무원 교재

▲ 강삼모 경제학과 교수.

최근 주요 통화 대비 환율의 움직임이 매우 차별적이어서 우리나라 경제에 혼란을 주고 있다. 원·엔 환율은 계속해서 절상하고 있는 반면에 원·달러 환율은 절상 추세를 보이다 지난 8월 이후 절하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13년 1월에서 2014년 10월까지로 기간을 축약해 보면 원·달러 환율과 원·엔 환율은 각각 1.26%와 22.91% 절상하였다. 일본에서 아베가 수상으로 취임한 후 금리인하 및 양적완화 정책을 시행하면서 엔화가치가 크게 하락하였기 때문이다. 기존 연구들을 살펴보면 우리나라 무역수지에 원·엔 환율이 미치는 영향은 큰 편이다. 특히 최근 원·달러 환율보다 원·엔 환율의 절상폭이 훨씬 크므로 원·엔 환율이 원·달러 환율보다 우리나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더 클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원·엔 환율의 급격한 절상에 대비한 기업과 정부의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원·엔 환율의 절상이 우리나라 무역수지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됨에도 아직까지는 무역수지 흑자기조가 지속되고 있다. 그 이유는 몇 가지를 들 수 있다. 먼저 2013년 이후 기간에는 미국과 유럽의 경기가 회복되는 모습을 보여 무역수지 흑자에 도움을 주었고, 원·엔 환율 절상의 악영향도 반감되었다. 둘째, 환율이 무역수지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 시간이 걸리므로 앞으로 악영향이 아직 본격화되지 않았다. 셋째, 일본의 수출기업들이 달러로 표시된 일본 제품의 가격을 조정하지 않아 한국의 수출경쟁력이 큰 영향을 받지 않았다. 넷째, 우리나라 기업의 기술력이 향상되어 가격효과가 그리 크지 않은 편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원·엔 환율의 절상이 앞으로도 지속되는 경우 우리나라 경제에 미치는 환율절상 악영향은 커질 수밖에 없다. 왜냐하면 국내 기업이 달러로 표시한 가격을 조정하지 않아 아직까지 수출의 규모는 줄어들지 않고 있으나 원화로 표시된 순이익이 대폭 감소하여 환율절상 기업 실적이 악화될 수 있다. 둘째, 유럽과 중국 등의 경기가 지금까지는 좋은 편이었지만 악화될 우려가 있어 우리나라의 무역수지도 악화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며칠 환율절상 전 G20 정상회의에서 우리나라 정부는 공개적으로 엔저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였다. 일본의 자국경제를 위한 아베노믹스가 주변 신흥국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의견을 표명한 것이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와 2010년 유럽발 재정위기를 극복하는 데 있어서 주변국과의 정책공조는 매우 중요하다. 그런데 금융위기가 잦아지면서 정책공조보다는 자국경제의 회복만을 생각하는 것은 매우 편협한 행동이다. 주변국 경제의 악화는 결국 자국경제의 침체로 이어 질 수 있는 것이다. 이러한 근립궁핍화 정책을 지속하는 경우 차후 아시아에 금융위기가 재발할 때 어떻게 정책공조가 다시 가능하겠는가? 특히 금융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지역경제의 선진국인 일본의 리더십이 절실하다는 점에서 매우 심각한 상황이다. 따라서 일본도 이를 인식해 환율정책을 수정하는 정도를 걷길 바란다.

[Shortcut] 환율이 뭔가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한국 중소기업들의 수출이 크게 늘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환율이 하락하는 바람에 팔수록 손해라고 합니다. 한국은행 조사에서 기업들이 기업을 경영할 때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꼽은 것 중에도 환율이 들어있습니다. 대체 환율이 뭐기에 이렇게 사람들의 관심이 많은 걸까요? 환율 하락, 환율 상승, 원화 절상, 원화 절하 같은 말들이 뭘 뜻하는지도 알아봤습니다.

환율은 우리나라 돈을 다른 나라 돈과 바꾸는 비율입니다. 나라마다 사용하는 돈이 다르기 때문에 환율도 다릅니다. 우리나라는 ○○원으로 표시된 돈을, 미국은 ○○달러로 표시된 돈을 사용하지요. 1원이 1달러로 정해져 있다면 환율을 따질 필요가 없겠지만 그렇지가 못합니다. 2020년 말 현재 1달러는 약 1100원입니다. 1100원이 1달러와 같은 가치를 가진다는 뜻입니다. 미국에서 4달러짜리 햄버거를 사먹으려면 한국 돈 4400원이 필요하다는 뜻입니다.

What is a foreign exchange rate?

It is the price of one currency expressed in another. Because most countries have their own currencies, the rate will be different depending on which currency is being used as reference. The Korean currency is the won, while the U.S. currency is the dollar. If the value of 1 won was 1 dollar, there would be no need for an exchange rate. But that’s not 환율절상 how it works. As of end of 2020, the value of 1 dollar is equal to roughly 1,100 won. In other words, 1,100 won is equal to the value of a single dollar. It means in order to buy a 4-dollar hamburger in the U.S., in Korean currency one would need to have 4,400 won.

환율은 계속 변화합니다. 각 나라 경제사정이나 국제 금융 시장의 상황에 따라 각 나라 돈의 가치가 달라지기 때문입니다. 환율은 일종의 돈의 국제 가격입니다. 어떤 물건의 가격을 결정하는 건 얼마나 좋은 물건인지, 그 물건을 얼마나 쉽게 구할 수 있는지 등에 따라 결정되지요. 품질 좋은 물건은 낮은 물건보다 값이 비싸기 마련입니다. 또 어디서나 구할 수 있을 만큼 흔한 물건이라면 값이 싸지게 마련이고, 구하기 어려운 물건은 반대로 비싸집니다. 그 나라의 돈을 구하기가 쉬워진다면 가치가 낮아져 값이 떨어지게 되고 구하기가 어려워지면 반대로 값이 높아집니다. 환율은 그 나라의 돈이 국제 시장에서 어떤 가치를 인정받고 있는지를 나타내는 지표라고 할 수 있기 때문에 그 나라의 경제 사정이나 그 나라의 돈을 구하기 어려운지 쉬운지에 따라 값이 오르고 내립니다.

Why do the rates change?

Foreign currency exchange rates change constantly. That’s because the value of each country’s currency changes according to its own economic situation as well as the situation in the international financial markets. Exchange rates reflect the value of the currency. The quality of a product and its accessibility determines the value of a good. Goods with better quality have a higher value than those with low quality. Also, if its common and can be found anywhere, its value becomes cheap whereas, when it’s hard to find, it becomes expensive. If a currency of a country is easy to find, its value can drop, whereas when it’s difficult to find, its value can go up. The exchange rate is an index that shows how much a country’s currency is valued in the global market. As such, the value can fluctuate according to the accessibility of it or the country’s economic 환율절상 situation.

달러 약세, 원화 강세가 무슨 뜻인가요?

원화와 달러의 교환 비율인 원달러 환율을 예로 들어 보겠습니다. 원달러 환율이 1000원에서 800원으로 낮아졌다면 환율이 200원 떨어졌다고 말합니다. 1달러를 1000원이 아니라 800원으로 바꿔준다는 겁니다. 전에는 1달러로 1000원어치를 살 수 있었는데 이제는 800원어치밖에 못 사게 됐다면 달러의 힘이 약해진 거죠. 상대적으로 원화의 힘이 강해진 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를 원화 절상이라고 표현합니다. 반대로 환율이 1000원에서 1200원으로 오른다면 1달러를 1000원이 아니라 1200원으로 바꿔준다, 1달러로 1200원을 살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그만큼 달러의 힘이 강해지고 원화의 힘이 약해진 거죠. 따라서 이건 원화 절하라고 말합니다. 다시 말해서 원달러 환율이 오른다는 건 달러가 강세라는 의미고, 내린다는 건 달러가 약세라는 뜻입니다. 즉, 환율이 오르면 원화는 약세, 내리면 원화가 강세라는 의미입니다.

So what does the weakening of the dollar and the strengthening of the won mean?

We’ll give an example with the won-dollar exchange rate. If the won-to-dollar value has dropped from 1,000 won against the dollar to 800 won, there’s a 200-won difference. When changing 1 dollar to a Korean won, the person would receive 800 won instead of 1,000 won. That means with a single dollar a person could have bought products worth 1,000 won. But now they would only be able to buy 800 won for the same dollar. That means that the dollar weakened. On the other hand, the value of the won has strengthened. In this case, we say the won appreciated. If the won compared to a dollar is worth 1,200 won instead of 1,000 won, one would receive 1,200 won in exchange for a single dollar instead of 1,000 won. It means that the person can now purchase 1,200-won worth of goods with a single dollar. The dollar has strengthened that much, while the won weakened, and thus we say the won depreciated.

원화 강세가 되면 어떤 일이 생기나요?

원화 강세는 수출 기업들에게 불리합니다. 전에는 1달러짜리 물건을 팔면 1000원을 받았는데 원화 강세로 환율이 떨어져서 800원이 됐다면 1달러짜리 물건을 팔아도 800원밖에 못받게 되니까요. 반대로 수입하는 업체들에게는 유리합니다. 전에는 1달러짜리 물건을 사려면 1000원을 내야했지만 800원만 내면 되니까요. 반대로 환율이 높아지고 원화가 약세가 되면 수출기업들은 수익성이 좋아지고, 수입업체들은 나빠집니다. 환율이 1200원으로 오른다면 수출업체들은 1000원 받던 물건값을 1200원 받을 수 있게 되니까요.

So what happens when the won strengthens against the dollar?

The strengthening of the won puts Korean exporters at a disadvantage. If they were able to sell a 1-dollar product, they would have been paid 1,000 won. However, when the won appreciates, for the same 1 dollar they would only be paid 800 won. The situation is opposite for importers as they will be at an advantage. If they had to pay 1,000 won to buy a 1-dollar product, now they would only have to pay 800 won. If the won rises to 1,200 won against the dollar, the exporters will be able to receive 1,200 won instead of 1,000 won for selling a 1-dollar product.

박혜민, 이호정 기자 [[email protected]]

facebook twiter talk naver share

tags

THINK ENGLISH Shortcut foreign exchange

환율절상 뉴스

파이낸셜뉴스

The copyright belongs to the original writer of the content, and there may be errors in machine translation results.

Hak cipta milik penulis asli dari konten, dan mungkin ditemukan kesalahan dalam hasil terjemahan mesin.

Bản quyền thuộc về tác giả gốc của nội 환율절상 dung và có thể có lỗi trong kết quả dịch bằng máy.

서울외환시장에서 21일 원·달러 환율이 장중 1078원대까지 떨어지는 등 하락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환율절상 외환당국이 용인하는 원화절상 수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날 환율은 1078.3원까지 떨어졌다가 1080.3원으로 마감했다.

외환당국은 이미 원화절상(환율하락)을 용인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국회 등에서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2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출석, "기업들이 환율에 의지하지 않고 생산력 향상이나 품질, 기술개발 등 내재적 경쟁력을 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업들에 "환율에 의지하지 말라"는 충고이면서 외환당국이 환율하락을 용인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보낸 것이다. 재정부의 이 같은 입장에 한국은행도 의견을 같이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재정부 관계자는 "외환관련 정책과 관련, 현재 한은과 이견이 없다"고 밝혔다.

외환당국이 원화가치와 관련해 이 같은 입장을 취하는 것은 물가안정이 국정 우선 순위인 데다 수출이 호조를 보이고 있어서다. 환율을 떨어뜨려 수입물가를 하락시키고 올 3월 4.7%까지 치솟은 소비자물가 상승세를 막기 위한 목적이다.

확산되는 인플레이션 기대심리를 약화시키기 위해서는 금리인상이라는 거시정책 카드를 사용해야 하지만 금리를 빠르게 인상하면 800조원을 돌파한 가계부채,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실·주택경기 급랭으로 사실상 부도사태로 내몰려 있는 건설업계 등에 치명타가 될 수 있어 '환율' 카드를 동시에 꺼내든 것이다.

수출이 호조를 보이고 있는 것도 외환당국의 정책 선택폭을 넓히는 요인으로 분석된다. 올 3월 하루 평균 수출액은 20억3000만달러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던 지난 2월에 이어 2개월 연속 20억달러를 초과했다.

이와 관련, 이창용 아시아개발은행(ADB)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우리나라의 경우 물가를 잡기 위한 방안으로 통화정책(금리인상)과 환율정책(환율절상) 모두 여유가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수출이 호조를 보이면서 물가를 잡기 위한 정책조합이 가능하다는 의미다.

하지만 이 같은 원화절상 입장에도 외환당국은 가파른 원화절상에 대해 달러 매입 등을 통한 스무딩오퍼레이션(미세조정)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 내에서는 실물경제를 전담하고 있는 지식경제부가 급격한 원화절상을 부담스러워 하고 있다. 최중경 지경부 장관은 최근 "환율이 너무 떨어지면 기업 채산성이 안 좋아지고 투자가 안돼 환율로 물가를 잡는 것도 문제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외환당국도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사의 미국 국가신용등급 전망 하향 조정으로 달러가치가 급락, 반사적으로 원화가치가 상승하면서 외환시장에 대한 규제강화 등을 통해 급격한 원화가치 상승 막기에 들어갔다.

이날 한은과 금융감독원이 오는 26일부터 외국환은행에 대해 '자본유출입변동성 완화방안' 이행상황에 대한 점검에 들어가겠다고 전격적으로 발표한 것이 대표적이다.

최근 역외 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 참가자들의 과도한 달러 매도세, 원화가치 급등에 대해 추가규제를 해 원·달러 환율 급락을 막겠다는 의도로 분석된다. 재정부 관계자는 "검사 결과에 따라 5월 중이라도 선물환 포지션 축소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외환당국의 발빠른 움직임은 미국 달러화 가치 하락이라는 변수 외에도 국내로 달러가 유입될 수 있는 요인들이 산재해 있어 급격한 '쏠림'현상을 막기 위한 측면도 있다.

사상 최고치를 경신 중인 주식시장 자금 유입, 조선업체의 잇따른 대형 수주, 배당금 송금시즌 마감 등 국내 외환시장의 단기적인 수급상황도 원화가치 상승에 일조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날 장중 한때 1080원 아래로 떨어진 원·달러 환율은 이달 내에 1070원, 6월까지는 1050원까지 떨어질 것으로 외환시장 안팎에서 전망하고 있다.

외국계 은행 관계자는 "(외환당국이) 1080원 선에서 달러 매입을 통한 스무딩오퍼레이션을 단행했지만 1080원이 장중에 뚫렸다"며 "규제강화라는 변수가 있어 10원 단위로 계단식으로 하락하지는 않겠지만 당분간 하락추세는 이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