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저히 낮은 스프레드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3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1

[증시톱픽] 1Q 은행주 초과상승 구간 -하나

하나금융투자가 은행업종에 대해 1분기는 은행주 초과상승 구간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최선호주(톱픽)은 하나금융지주와 우리금융지주다.

13일 하나금융투자 최정욱, 김대한 연구원은 "은행주는 4분기 중 약 5.4% 하락해 코스피 대비 약세 시현했다"며 "그 배경은 카카오뱅크가 13.7% 하락, 배당락 여파 작용, 수신금리 현실화 요청 등의 규제리스크,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글로벌 장기 금리 하락 등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최 연구원은 "다만 오미크론 중증화율이 낮다는 분석 및 12월 미국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 의사록 공개 이후 글로벌 금리가 급등하며 1월 들어 은행주 상승폭 확대 중"이며 "4분기에는 예보 지분 매각 이벤트로 우리금융지주 주가가 가장 큰폭 상승했다"고 말했다.

또 "4분기 은행 추정 순익은 약2조8000억원으로 컨센서스 수준 예상하며 4분기 대출성장률은 약 1.6%, 은행 순이자마진은 3분기 대비 평균 5bp 상승 추정한다"며 "판관비 증가에도 불구하고 순이자마진 개선 폭이 크고 추가 충당금 적립 규모 또한 크지 않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금융지주, 하나금융지주, 기업은행은 4분기 실적이 컨센서스를 상당폭 상회할 전망"으로 "KB금융과 신한지주, 지방은행들은 컨센서스 하회 예상한다"고 전했다.

이어 "순이자마진 상승 폭이 예상을 상회하고 글로벌 금리 인상 속도도 빨라질 것으로 보여 2022년 연간 순이자마진 상승 폭은 기존 전망치인 8~9bp를 상회할 가능성이 높다"며 "은행 배당수익률과 국고채 금리와의 스프레드 차이는 2013년까지는 음의 수치, 2018년까지는 1~2%p대를 유지하다가 2019~2020년은 3.7%p를 기록했다"고 부연했다.

최 연구원은 "2021년부터 4%p대로 확대 전망하며 스프레드 확대는 채권 투자보다 은행주 투자매력이 높아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하며 "자본손익까지 고려한 총수익률 관점에서 비교해야 하지만 현 은행 평균 PBR(주가순자산배수)이 0.41배의 현저히 낮은 저평가 상태라는 점을 고려시 이는 분명 은행주 배당투자 매력을 높일 수 있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이 시각 강세업종/테마

기업수

3

평균 등락률

상승

▲3

하락

▼0

보합

0

기업수

18

평균 등락률

상승

▲16

하락

▼1

보합

1

기업수

11

평균 등락률

상승

▲10

하락

▼1

보합

0

기업수

3

평균 등락률

상승

▲3

하락

▼0

보합

0

ScienceON Chatbot

(A) study on agency rating and other determinants of credit spreads in the primary market for corporate bonds in Korea

회사채의 신용등급은 투자자에게 보유자산의 위험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는 역할 외에도 BIS 자기자본 비율 설정 현저히 낮은 스프레드 및 시가평가제도 등의 각종 규제와도 관련 되어 간접적으로 금융기관을 통제하는 도구의 역할도 수행하게 되었다. 한편, 규제 도구로서의 신용등급의 사용은 신용등급이 위험수준을 판단할 수 있는 명확하며 유일한 척도일 경우에만 가능한데, 신용등급이 채권의 위험수준을 충분히 반영하는 척도라면 신용등급은 사후적으로는 부도율, 사전적으로는 시장에서의 스프레드와 유의적인 관계를 가져야 하며, 신용 등급 외의 다른 변수들은 이에 대한 추가적.

회사채의 신용등급은 투자자에게 보유자산의 위험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는 역할 외에도 BIS 자기자본 비율 설정 및 시가평가제도 등의 각종 규제와도 관련 되어 간접적으로 금융기관을 통제하는 도구의 역할도 수행하게 되었다. 한편, 규제 도구로서의 신용등급의 사용은 신용등급이 위험수준을 판단할 수 있는 명확하며 유일한 척도일 경우에만 가능한데, 신용등급이 채권의 위험수준을 충분히 반영하는 척도라면 신용등급은 사후적으로는 부도율, 사전적으로는 시장에서의 스프레드와 유의적인 관계를 가져야 하며, 신용 등급 외의 다른 변수들은 이에 대한 추가적인 설명력을 제공하지 않아야 한다. 본 연구는 우리나라 회사채 시장에서 스프레드가 결정됨에 있어서 신용등급의 역할과 추가적인 스프레드의 결정요인에 대해 살펴 보았으며, 연구대상으로는 자료 수집이 가능했던 1998 년 9 월 이후 2000 년 10 월 이전 발행된 3 년 만기 무보증 회사채의 발행수익율을 사용하였다. 그 결과, 신용등급은 우리나라 회사채 발행시장에서 수익율 스프레드의 약 70% 를 설명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이론적 모형에 근거한 채권의 특성 변수들도 추가적인 설명력을 제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므로, 신용등급은 위험에 관한 정보를 충분히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스프레드의 결정요인으로 밝혀진 변수들을 사용함으로써 발행시장에서 스프레드의 예측력을 높일 수 있다는 결론을 얻을 수 있었다. 특히, 신용등급의 역할이 특히 중요시 되는 투자부적격 등급 채권의 경우 더욱 우수한 성과를 얻을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외부 신용평가기관의 신용등급 외에도 자체적인 내부 모형에 근거한 신용 등급의 사용이 논의 되고 있는 바, 본 논문에서는 회계자료를 이용하는 알트만의 (Altman et al(1996)) K2 스코어 모형과 머튼모형을 (Merton (1974)) 기초로 시장자료를 이용하는 KMV 모형의 설명력을 검증하였는데, 그 결과 두 모형 모두 신용등급에 비해서는 낮은 설명력을 제공하지만 신용등급이 제공하지 못하는 추가적인 정보를 제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미국에 비해 현저히 낮은 K2 스코어와 KMV 모형을 통해 추정된 높은 부도예측율(risk neutral default probability)에 현저히 낮은 스프레드 근거해 볼 때, 국내 신용평가기관들이 지나치게 보수(conservative) 안정성을 추구하여 신용등급을 지속적으로 내리거나 적정등급 이하의 낮은 등급을 부여하는다는 주장과는 달리, 국내 평가기관의 신용등급이 국제점 관점에서 볼 때 지나치게 높을 수도 있음이 시사되었다. 본 연구의 의의는 우리나라 채권시장에서의 스프레드와 신용등급의 관계를 체계적으로 살펴본 최초의 연구라는 사실이다. 채권시장의 중요성과 영향력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에서 채권에 관한 실증연구가 거의 전무한 가장 큰 이유는 신뢰할 수 있는 자료원의 부재인데, 이는 유통시장의 경우 더욱 심각하며, 정확한 자료원의 구축은 학계에서의 연구·발전 뿐만 아니라 채권 시가평가제 등의 원활한 시행을 위해서도 시급한 과제이다.

Abstract

Credit rating on bond serves not only the role of providing risk prospect on their assets to investors, but also the role of monitoring financial institutions, as rating is increasingly used in regulations such as determining the BIS 현저히 낮은 스프레드 capital adequacy ratio and the marking to market policy of investm.

Credit rating on bond serves not only the role of providing risk prospect on their assets to investors, but also the role of monitoring financial institutions, as rating is increasingly used in regulations such as determining the BIS capital adequacy ratio and the marking to market policy of investment funds. The use of rating in regulations, however, may be justified only when rating is a complete and exclusive measure of risk. If rating is indeed a complete measure of risk, a significant relationship between rating and default ratio, ex post, and credit spreads in the market, ex ante, should be observed, and no other variables, other than credit rating, should add explanatory power. This study has examined the role of credit rating and other determinants of credit spreads in the Korean corporate bond market through yields at issuance of three year non-guaranteed corporate bonds over the sample period from September 1998 to September 2000. The result indicates that although rating explains about 70% of observed credit spreads for non-guaranteed corporate bonds in the primary market, so do other bond/firm characteristics identified from the academic studies. Such findings signify that rating is not a complete source of information on riskiness of bonds and that use of other determinants of credit spreads in the primary market can be beneficial in predicting credit spreads. In particular, the expected benefit is the greatest among non-investment grade bonds where the information on risk is needed the most. Moreover, as the use of internal models other than external agency ratings is proposed by BIS, the performance of the K2 Score proposed by Altman et al(1996) using accounting data, and the KMV model based on the Merton model(1974) using stock market data is examined. The result indicates that although the two internal models provide lower explanatory power than agency rating, the K2 Score and KMV model both provide otherwise unattainable information in addition to credit rating. On the other hand, low K2 score and high (risk neutral) default probability estimated from the KMV model nullify the view that the Korean credit rating agencies have been too conservative in consistently 현저히 낮은 스프레드 lowering credit ratings or issuing lower than deserved ratings. The general tendency was for the Korean rating agencies to issue too generous ratings when judged by the international standards. The significance of this study lies in that it is the first of the kind to examine the relationship between observed credit spreads in the market and agency ratings. Despite the importance and impact of the Korean bond market, empirical studies on the Korean bond market were almost non-existent due to the lack of reliable data. The problem is much more serious in the secondary market, and the establishment of a credible data source is vital for not only the development in academic researches but also the sound implementation of existing regulations such as the marking to market policy of investment funds.

#회사채 스프레드 신용등급 K2 스코어 KMV 모형 corporate bond credit spread credit rating K2 Score KMV model;

국민은행, 5억달러 규모 커버드본드 발행

KB국민은행(은행장 윤종규)은 29일 글로벌본드 커버드본드 프로그램을 통해 5억달러(약 6000억원)의 커버드본드를 발행했다고 밝혔다.

무디스와 피치의 최고 등급인 'Aaa', 'AAA' 등급을 부여 받았다. 발행규모 5억달러, 만기5년으로 발행했다.

발행금리는 현 시장상항에서 유통되는 국내 금융기관의 미달러 선순위 무담보(유사만기) 채권 가격대비 현저히 낮은 수준(Mid Swap + 95bp)이다. KB국민은행은 지난해 10월 최초 법제화 커버드본드 발행 이후 3개월 만에 커버드본드를 발행했다.현저히 낮은 스프레드

커버드본드는 부동산담보대출을 담보로 발행되는 채권(MBS)이나 대출자산을 담보로 발행되는 자산유동화증권(ABS)과 유사하다. 그러나 발행 금융기관의 상환의무까지 부여해 채권의 안정성을 높인 금융상품으로 조달금리가 낮은 장점이 있다.

글로벌 커버드본드 프로그램은 발행사와 중개기관이 발행금액 및 발행가격을 제외한 커버드본드 발행 관련 제반사항에 대해 사전에 협의해 체결한 투자설명서를 해외 거래소에 상장한 뒤 발행자가 자금수요 및 시장상황에 따라 자유롭게 커버드본드를 발행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최근 중국 증시 급락 및 원자재 가격 하락 등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고조된 상황에서 한국물 스프레드가 상승하는 등 발행환경이 우호적이지 않았다"며 "국내 투자자 마케팅을 강화해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43%), 유럽(34%) 위주의 투자자 모집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국세법령정보시스템로그

저장이미지 목록이미지

①납세지 관할 세무서장 또는 관할지방국세청장은 내국법인의 행위 또는 소득금액의 계산이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특수관계인(이하 특수 관계인 이라 한다)과의 거래로 인하여 그 법인의 소득에 대한 조세의 부담을 부당하게 감소시킨 것으로 인정되는 경우에는 그 법인의 행위 또는 소득금액의 계산(이하 부당행위계산 이라 한다)에 관계없이 그 법인의 각 사업연도의 소득금액을 계산할 수 있다.

② 제1항을 적용할 때에는 건전한 사회 통념 및 상거래 관행과 특수관계인이 아닌 자 간의 정상적인 거래에서 적용되거나 적용될 것으로 판단되는 가격(요율ㆍ이자율ㆍ임대료 및 교환 비율과 그 밖에 이에 준하는 것을 포함하며, 이하 이 조에서 시가 라 한다)을 기준으로 한다.

○ 법인세법시행령 제88조 【부당행위계산의 유형 등】

① 법 제52조제1항에서 조세의 부담을 부당하게 감소시킨 것으로 인정 되는 경우 란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경우를 말한다.

6. 금전, 그 밖의 자산 또는 용역을 무상 또는 시가보다 낮은 이율ㆍ 요율이나 임대료로 대부하거나 제공한 경우 . 다만, 다음 각 목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경우는 제외한다.

가. 제20조제1항제3호 각 목 외의 부분에 해당하는 주식매수선택권등의 행사 또는 지급에 따라 금전을 제공하는 경우

나. 주주등이나 출연자가 아닌 임원(소액주주등인 임원을 포함한다) 및 사용인에게 사택(기획재정부령으로 정하는 임차사택을 포함한다)을 제공하는 경우

7. 금전 기타 자산 또는 용역을 시가보다 높은 이율ㆍ요율이나 임차료로 차용하거나 제공받은 경우

○ 법인세법 시행령 제89조 【시가의 범위 등】

① 법 제52조제2항을 적용할 때 해당 거래와 유사한 상황에서 해당 법인이 특수관계인 외의 불특정다수인과 계속적으로 거래한 가격 또는 특수관계인이 아닌 제3자간에 일반적으로 거래된 가격이 있는 경우에는 그 가격 (주권상장법인이 발행한 주식을 한국거래소에서 거래한 경우 해당 주식의 시가는 그 거래일의 한국거래소 최종시세 가액)에 따른다.

③ 제88조제1항제6호 및 제7호에 따른 금전의 대여 또는 차용의 경우에는 제1항 및 제2항에도 불구하고 기획재정부령으로 정하는 가중 평균차입이자율(이하 가중평균차입이자율 이라 한다)을 시가로 한다 . 다만, 다음 현저히 낮은 스프레드 각 호의 경우에는 해당 각 호의 구분에 따라 기획 재정부령으로 정하는 당좌대출이자율(이하 당좌대출이자율 이라 한다)을 시가로 한다 .

1. 가중평균차입이자율의 적용이 불가능한 경우로서 기획재정부령으로 정하는 사유가 있는 경우 : 해당 대여금 또는 차입금에 한정하여 당좌대출이자율을 시가로 한다.

1의2. 대여기간이 5년을 초과하는 대여금이 있는 경우 등 기획재정 부령 으로 정하는 경우 : 해당 대여금 또는 차입금에 한정하여 당좌대출 이자율을 시가로 한다.

2. 해당 법인이 법 제60조에 따른 신고와 함께 기획재정부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당좌대출이자율을 시가로 선택하는 경우 : 당좌 대출이자율을 시가로 하여 선택한 사업연도와 이후 2개 사업연도는 당좌대출이자율을 시가로 한다.

○ 법인세법시행규칙 제43조【가중평균차입이자율의 계산방법 등】

① 영 제89조제3항 각 호 외의 부분 본문에서 기획재정부령으로 정하는 가중평균차입이자율 이란 자금을 대여한 법인의 대여시점 현재 각 각의 차입금 잔액(특수관계인으로부터의 차입금은 제외한다)에 차입 당시의 각각의 이자율을 곱한 금액의 합계액을 해당 차입금 잔액의 총액으로 나눈 비율을 말한다. 이 경우 산출된 비율 또는 대여금리가 해당 대여시점 현재 자금을 차입한 법인의 각각의 차입금 잔액(특수관계인으로부터의 차입금은 제외한다)에 차입 당시의 각 각의 이자율을 곱한 금액의 합계액을 해당 차입금 잔액의 총액 으로 나눈 비율보다 높은 때에는 해당 사업연도의 가중평균차입이 자율이 없는 것으로 본다 .

②영 제89조제3항 각 호 외의 부분 단서에서 기획재정부령으로 정하는 현저히 낮은 스프레드 당좌대출이자율 이란 연간 1,000분의 46를 말한다.

③ 영 제89조제3항제1호에서 기획재정부령으로 정하는 사유 란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경우를 말한다.

1. 특수관계인이 아닌 자로부터 차입한 금액이 없는 경우

2. 차입금 전액이 채권자가 불분명한 사채 또는 매입자가 불분명한 채권・증권의 발행으로 조달된 경우

3. 제1항 후단에 따라 가중평균차입이자율이 없는 것으로 보는 경우

○ 금융지주회사법 제15조 【업무】

금융지주회사는 자회사의 경영관리업무와 그에 부수하는 업무로서 대통령령이 정하는 업무를 제외하고는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다른 업무를 영위할 수 없다.

○ 금융지주회사법 시행령 제11조 【금융지주회사의 업무 등】

① 법 제15조에서 대통령령이 정하는 업무 란 다음 각 호의 업무를 말한다.

가. 자회사등에 대한 사업목표의 부여 및 사업계획의 승인

나. 자회사등의 경영성과의 평가 및 보상의 결정

다. 자회사등에 대한 경영지배구조의 결정

라. 자회사등의 업무와 재산상태에 대한 검사

마. 자회사등에 대한 내부통제 및 위험관리 업무

바. 가목부터 마목까지의 업무에 부수하는 업무

2. 경영관리에 부수하는 업무

가. 자회사등에 대한 자금지원 (금전ㆍ증권 등 경제적 가치가 있는 재산의 대여, 채무이행의 보증, 그 밖에 거래상의 신용위험을 수반하는 직접적ㆍ간접적 거래를 포함한다. 이하 이 조에서 같다)

현저히 낮은 스프레드

첨부파일 _data_download_pub_secure_10339_2.pdf 원문다운하기 미리보기

"본 연구에서는 광업 및 제조업과 서비스업을 대상으로 우리 산업의 산업집중 및 시장구조의 현황과 실태를 분석하였다. 특히 서비스업에 대한 산업집중 분석은 우리나라 최초의 연구성과라 할 수 있다.현저히 낮은 스프레드

우리나라 100대 기업은 2005년 현재 전 산업에 걸친 총매출액의 30.3%를 차지하고 있는데, 100대 기업 가운데 제조업을 영위하는 기업이 47개, 서비스업을 영위하는 기업이 53개로 나타났다. 광업 및 제조업 부문에서는 상위 100대 기업이 출하액의 44.8%, 종사자 수의 16.3%를 차지하고 있다. 서비스업 부문의 100대 기업은 매출액의 30.8%, 종사자 수의 7.7%를 차지하고 있는데, 100대 기업의 업종별 분포를 보면 금융·보험업과 도매 및 소매업에 집중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5년 현재 광업 및 제조업 부문의 산업집중률 분포를 보면, 484개 세세분류 산업 가운데 경쟁형이 44.0%, 저위과점형이 16.7%, 중위과점형이 18.4%, 고위과점형이 14.0%. 독점 및 준독점형이 6.8%로 나타났다. 우리 산업을 주도하는 초대형 산업의 경우 많은 수가 고위과점형에 속해 있다. 1980년 이후 지난 26년간 광업 및 제조업의 평균집중률은 지속적으로 하락하여 왔다. 경제위기 시에 평균집중률이 일시적으로 상승하는 현상이 나타났으나, 경제위기가 수습되면서 집중률은 다시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공정거래법상의 시장지배적사업자 추정기준을 적용할 때, 광업 및 제조업 부문 1,887개 품목 가운데 23.5%가 독점형, 11.6%가 현저히 낮은 스프레드 과점형 시장으로 나타나고 있다. 과점형 품목은 여타 경쟁유형의 품목에 비해 시장규모가 상대적으로 큰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시장의 평균집중률 역시 산업집중도 변화와 유사하게 지난 26년간 지속적으로 하락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서비스업은 전반적으로 집중률이 낮게 나타났다. 서비스업의 평균집중률은 CR3=24.3%, HHI=63으로 광업 및 제조업에 비해 현저히 낮다. 산업별로 보면 금융 및 보험업의 집중률이 가장 높고, 그 다음이 통신업, 부동산 및 임대업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도매 및 소매업, 숙박 및 음식점업 등은 집중률이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규모별로 보면 소규모 산업은 평균집중률이 매우 높지만, 산업규모가 커짐에 따라 평균집중률이 낮아지다가 산업규모가 5조원 이상인 대규모 산업에서는 다시 집중률이 높아지는 현상이 나타났다.
"

This study analyzes the status and actual condition of industrial concentration and market structure of ‘mining and manufacturing industry’ and ‘service industry’ of Korea. The industrial concentration analysis on the service industry is the first of its kind in Korea.

As of 2005, it is found that the top one hundred companies regardless of sectors account for 30.3% of gross sales. Of the one hundred, 47 belong in the manufacturing industry and 53 belong in the service industry. In the mining and manufacturing industry, the top one hundred companies account for 44.8% of gross sales and 16.3% of the number of employees. The top one hundred companies in the service industry take up 30.8% of gross sales and 7.7% of the number of employees. Looking at the sector spread of the one hundred companies shows that most are concentrated in the finance and insurance industry and the whole sales and retail trade.

According to the industrial concentration spread of the mining and manufacturing industry as of 2005, of the total 484 sub-subsectors, 44.0% is for competition type, 16.7% for low-level oligopoly, 18.4% for mid-level oligopoly, 14.0% for high-level oligopoly, and 6.8% for monopoly and quasi-monopoly type. Most of the 현저히 낮은 스프레드 mega industries leading the Korean economy are found to belong to high-level oligopoly type. For the past 26 years since the 1980s, the average concentration rate of the mining and manufacturing industry continues to fall. There was a tem-porary rise in the average concentration rate at the time of the financial crisis, but as the crisis came under control, it started to decrease again.

When applying the estimation standard of market dominant enterprises under the Korean Fair Trade Law, of 1,887 items under the mining and manufacturing industry, 23.5% is for monopoly type, while 11.6% for oligopoly type. It is also found that the oligopoly- type items have a relatively larger market share than other competition types. The average concentration rate of the item market as well has continued to fall, similarly to the change in industrial concentration, for the past 26 years.

In general, the service industry showed low concentration rate. The average concentration rate of the service industry registered CR3=24.3%, HHI=63 substantially lower than that of the mining and manufacturing industry. By industries, the finance and insurance industry ranked the top, followed by communications and real estate and renting and leasing. The wholesale and retail trade and food and lodging business showed very low concentration rate. In terms of the industry scale, small-sized industries have a high average concentration rate, but as the size grows, it tends to fall. However, it is found that for the large-sized industries with more than five trillion won scale, the concentration rate appears to rise again.

제1장 서 론
제2장 자료 및 분석방법
제1절 자 료
1. 분석대상 산업의 포괄범위
2. 광업 및 제조업통계조사
3. 서비스업총조사
4. 사업체모집단 DB
제2절 통계기준
1. 다사업체 기업과 다품목 생산기업
2. 기업의 정의에 대한 통계기준
2. 차이도·특화도·포괄도
제3절 산업집중 및 시장구조 측정지표
1. 시장구조 측정의 의의
2. 시장구조측정지표
3. 집중지수 간 관계와 장단점
제3장 우리나라 산업구조의 특징
제1절 거시경제적 구조변화
1. 서비스화하는 세계경제
2. 우리나라 산업구조변화
제2절 산업 및 기업 활동
1. 개 요
2. 광업 및 제조업
3. 서비스업
제3절 소 결
제4장 일반집중(overall concentration)
제1절 산업전체의 일반집중
제2절 광업 및 제조업 부문의 일반집중률
1. 일반집중의 현황
2. 일반집중률 변화의 장기적 추세
3. 100대 기업의 산업별 분포
4. 중분류 산업별 집중률
제3절 서비스업의 일반집중
1. 100대 기업의 점유율
2. 서비스업 상위100대 기업의 산업별 분포
3. 대분류산업별 일반집중률
제4절 소 결
제5장 광업 및 제조업 부문의 산업집중도
제1절 산업집중률의 현황과 추이
1. 상위3사 집중률(CR3)
2. 허쉬만-허핀달지수(HHI)
3. 산업집중률 분포의 장기변화
제2절 평균집중률
1. 광업 및 제조업부문 평균집중률의 장기적 변화
2. 중분류산업별 평균집중률
제3절 산업규모와 집중률
1. 산업규모별 집중률의 분포
2. 산업규모별 평균집중률의 특성과 변화
제4절 소 결
제6장 품목시장 집중률
제1절 품목집중률의 분포
1. 시장획정과 품목분류
2. 집중률 계층의 장기변화
3. HHI를 통해 본 품목시장 구조
제2절 시장지배적사업자 기준 적용에 의한 품목시장 구조분석
1. 시장구조적 특징
2. 장기적 시장구조변화
3. 품목시장 규모와 시장구조
제3절 평균집중률
1. 품목시장 평균집중률의 장기추이
2. 산업중분류별 품목시장 평균집중률
3. 품목시장 규모별 현저히 낮은 스프레드 평균집중률
4. 초대형 품목시장의 집중률
제4절 소 결
제7장 서비스업 부문의 산업집중
제1절 서비스업 산업집중의 개관
1. 개 요
2. 서비스업 분야의 집중률 계층별 산업 분포
3. 서비스산업 규모별 집중률의 분포
4. 산업규모별 평균집중률
제2절 서비스업 대분류산업별 집중률
1. 대분류 산업별 총괄
2. 대분류 산업별 집중률
3. 서비스업 부문의 30대 산업의 산업집중
제3절 소 결
제8장 요약 및 결론
참고문헌
부 록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