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주식 시장 예측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2월 23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주식 시장 관련 이미지./사진=픽사베이

2022년 슈로더시장전망: 유럽 주식

2022년에도 견조한 수요가 유로존 주식에 계속 힘을 실어줄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갈수록 리스크가 커질 것입니다.

2022년에도 견조한 수요가 유로존 주식에 계속 힘을 실어줄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갈수록 리스크가 커질 것입니다.

유럽은 수요 면에서 풍부한 이점을 안고 2022 년을 시작할 것입니다 . 기업 이익의 급등 및 기업의 공급망 재편과 지속가능 기술로의 전환은 대대적인 투자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

그러나 불길한 조짐도 있습니다 . 인플레이션 상승과 금리 인상이 전망되고 있고 , 연말이 다가오면서 투자 여건이 매우 어려워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

단기적으로 회복세는 계속될 것

최근 몇 주 동안 유럽에서는 코로나 19 확진자 수가 증가했고 , 그 결과 일부 국가들은 제한조치를 다시 도입하였습니다 . 그러나 ( 팬데믹 초반에 경험했던 것처럼 ) 봉쇄가 길어질 가능성은 낮아 보입니다 . 유럽의 선진국들은 백신접종률이 높고 부스터샷 접종이 곧 이루어질 것이며 경구용 코로나 19 치료제도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입니다 .

신종 변이 바이러스는 또 다른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 현재 확진자 수가 증가하고는 있지만 아직까지 혼란이 확대되거나 회복에 지장을 줄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입니다 . 2021 년 유로존 기업들의 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 약 50% 증가하고 2022 년 성장률은 8% 내지 9% 상승할 전망입니다 .

현재까지 수요는 충분히 견조하게 유지되었고 많은 기업이 가격을 인상하여 원가 상승분을 상쇄할 수 있었습니다 . 원가 상승 압박과 관련해서는 일부 금속 등에서 이미 정점에 도달했을 수 있는 조짐이 보이고 있습니다 .

원가 상승분을 전가할 수 있었던 기업은 2022 년에 원가 압박이 완화되면 매출이익률 면에서 매우 유리해질 수 있습니다 .

인플레이션 기대감이 고착화될 가능성

그러나 일부 투입 원가는 고점에 근접한 상태일 수 있지만 인플레이션은 다시 하락하지 않을 수도 있으며 , 거기에는 몇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

팬데믹으로 인한 혼란과 지정학적 우려로 공급망이 재편되고 있습니다 . 기업과 정부는 미래를 위해 안정적인 공급망을 확보하기를 원합니다 . 그러나 공급망 재편은 원가 상승으로 이어질 것입니다 . 기업들은 지리적으로 근거리에 있는 공급업체들을 찾고 있지만 생산효율이 그렇게 높지 않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

탄소가격의 상승 또한 원가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습니다 . 일례로 2021 년 유럽연합의 탄소가격은 두 배로 증가했습니다 . 공해물질을 배출하는 연료 사용을 줄이고 보다 친환경적인 제조방식으로 전환하기 위해 지출을 늘리도록 장려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단계이지만 물가상승을 유발합니다 .

많은 업계가 노동력 부족에 직면해 있고 , 이는 인건비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 에너지 가격은 이미 급등한 상태이며 , 그로 인한 생활비 증가를 상쇄시키기 위해 노동자들은 더 높은 임금을 요구할 수 있습니다 .

이 모든 원가 상승 요인들이 인플레이션 상승이 장기화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공고히 할 위험이 있습니다 . 보통 적당한 인플레이션은 경제 성장률과 수익률의 증가와 연계되면서 주식에 긍정적으로 작용합니다 . 그러나 매출보다 비용이 더 빠르게 증가한다면 매출이익률은 위축될 것입니다 .

중앙은행들은 무엇을 할 것인가 ?

중앙은행들은 인플레이션을 통제하는 동시에 정부 채무의 높은 수준을 고려하여 차입비용이 지나치게 증가하는 것을 막기 위해 조심스러운 행보를 해야 합니다 . 이것은 이탈리아와 같은 국가에서 특히 우려가 되는 점입니다 .

인플레이션 상승에 맞서 미 연준 (Fed) 은 팬데믹 대응을 위해 비상조치로 해온 자산매입을 축소한다고 이미 발표했습니다 . 문제는 언제 금리 인상이 뒤따를 것인가 입니다 .

유럽중앙은행 (ECB) 은 팬데믹의 영향을 완화하기 위해 시행해온 조치를 현재 주식 시장 예측 2022 년 초 종료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 금리 인상까지는 아직은 거리가 있습니다 . 그러나 노르웨이와 같이 규모가 작은 일부 중앙은행들은 이미 금리를 인상했고 앞으로의 방향은 인하가 아닌 인상이 될 것이 분명해 보입니다 .

이러한 트렌드로부터 수혜를 받을 섹터들

유럽은 공급망의 본국회귀 트렌드로 수혜를 입기에 유리한 위치를 점하고 있습니다 . 특히 ( 제조 공정에 사용되는 기계 , 장비 , 기타 자산을 생산하는 ) 자본재 섹터가 상당한 수혜를 누릴 현재 주식 시장 예측 전망입니다 .

다음으로 테크 섹터의 선도기업들이 있습니다 . 그 중에서도 유럽의 반도체 장비 제조업체들이 두드러지는데 , 전 세계의 디지털화와 반도체제조사의 설비확충으로 인해 수요가 급증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

한편 은행주를 필두로 한 금융주는 대출금리를 인상할 수 있기 때문에 인플레이션과 금리가 상승할 때 더 나은 성과를 내는 경향이 있습니다 . 그러나 소비자 대면 업종의 주식은 임금 인상이 인플레이션 상승 효과를 상쇄시키지 못한다면 취약성을 나타낼 수 있습니다 .

친환경 (Green)’ 지출이 유럽 기업에 호재로 작용할 가능성

유럽에서는 상당한 경기부양책의 시행이 예정되어 있습니다 . 유럽연합의 장기 예산과 차세대유럽연합 기금이 2021 년부터 2027 년까지 집행됩니다 . 이러한 지출의 상당 부분은 기후변화를 예방하거나 완화시키기 위해 고안된 프로젝트에 투입될 것입니다 .

603224-Webchart1.png

친환경에너지가 새로운 성장 영역이 될 수 있는 산업재 기업에서 잠재력이 보입니다 . 공정기술이나 열 전도∙분리와 같은 틈새 영역에서 활약하는 기업들은 친환경 수소 생산과 같은 새로운 분야로 사업을 확장할 수 있는 기회가 있습니다 .

전반적으로 볼 때 유럽에는 재생연료와 전기차 , 금속 재활용과 같은 지속가능 기술에서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들이 많이 있습니다 . 이들 기업은 단지 유럽에서만이 아니라 세계적으로 지속가능성과 기후 문제가 중요하게 다뤄지면서 수혜를 입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

그러나 “ 친환경 (green)” 영역에 속한 모든 기업이 좋은 투자 사례로 판명되지는 않을 것입니다 . 풍력 터빈 제조사 등 일부 기업은 주문량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하고 원자재 가격이 상승하면서 매출이익률이 상당한 타격을 입었습니다 . 개별 종목에 관한 한 투자자들의 신중한 선택이 여전히 매우 중요합니다 .

그리고 “ 혁신의 시대 (age of innovation)” 는 기후관련 투자를 넘어 확장되고 있습니다 . 유럽은 대대적인 투자가 이루어지고 흥미로운 신제품을 선보이는 생명과학과 같은 산업에서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들도 보유하고 있습니다 .

하반기에 리스크가 고조될 가능성

주식의 강한 모멘텀이 2022 년 초반까지 이어질 전망입니다 . 기업들이 낮은 자본비용의 이점을 활용할 마지막 기회를 잡으려 하면서 인수합병이 증가할 경우 추진력이 높아질 수 있습니다 .

그러나 2022 년이 진행됨에 따라 인플레이션과 중앙은행의 행동 ( 또는 방관 ) 으로 리스크가 축적될 수 있습니다 . 기업들 또한 전년 동기 대비 분기 실적 발표 시 기저효과로 인해 어려움을 겪을 것입니다 .

유럽이 외부의 영향으로부터 차단된 존재가 아니라는 점도 인식해야 합니다 . ( 특히 중국과 같은 ) 다른 경제권의 사건이 유럽 증시의 수익률에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 중국의 경제가 둔화되면서 부양책이 나올 수도 있지만 그 효과를 체감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입니다 .

지정학적 위험도 지적할 수 있습니다 . 미국과 중국 간 긴장관계가 다시 고조될 수 있습니다 . 그러나 벨라루스와 유럽연합 국경의 난민 위기에서 나타나듯이 더 현실적으로 실감하는 리스크들이 있습니다 . 4 월 프랑스 대통령 선거 또한 투자자들이 예의주시하는 이벤트가 될 것입니다 . 전반적으로 주가가 높은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으므로 지정학적 충격은 쉽게 증시 하락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럽은 어려운 한 해를 헤쳐나가기에 상대적으로 더 나은 입장일 수 있습니다 . 고정비 비중이 이미 높은 지역이기 때문입니다 . 반대로 변동비 비중이 높은 지역의 경우 원가 상승의 영향을 더 크게 느낄 것입니다 . 유럽의 은행들 또한 어려워지는 경제 환경을 헤쳐나가기에 더 나은 상태입니다 .

유로존 주식은 2020 년 봄 팬데믹으로 저점에 도달한 이래로 매우 견조한 성과를 기록했습니다 . 이 지역의 MSCI EMU 지수는 ( 아래 차트에 파란색 선으로 표시된 바와 같이 ) 미국 외 글로벌 시장에 비해 높은 현재 주식 시장 예측 프리미엄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 그러나 미국과 비교하면 유로존의 밸류에이션은 좁혀지지 않았습니다 ( 노란색 선 ). 이는 전반적으로 더 어려운 한 해가 될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에서 유럽이 상대적 승자로 부상할 가능성을 의미할 수도 있습니다 .

603224-Webchart2.png

슈로더투신운용의 시장전망 리포트는 아래 링크에서도 확인하실 있습니다.

현재 주식 시장 예측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윤준호 기자
  • 승인 2022.05.25 08:58
  • 댓글 0

- 글로벌리서치 보고서…기업실적 양호, 수출증가, 신흥시장 편입 가능성
- 외국인지분율 낮아 추가투자 여력 충분…최대 90억달러 유입될 수도
- 외국인 지분한도, 영문공시 부족, 역외통화시장 부족, 역내통화시장 한계 등 개선해야

HSBC는 베트남 주식시장이 기업들의 양호한 실적, 늘어나는 수출, 신흥시장 편입 가능성, 낮은 외국인 지분율 등의 요인으로 계속 강하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VnExpress)

[인사이드비나=호치민, 윤준호 기자] 베트남 주식시장이 최근 급락했지만 향후 성장가능성이 크다는 글로벌 투자은행의 낙관적 전망이 나왔다.

HSBC 글로벌리서치(HSBC Global Research)는 최근 내놓은 보고서에서, 베트남증시는 기업들의 양호한 실적, 늘어나는 수출, 신흥시장 편입 가능성 덕분에 향후 수년간 동남아에서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베트남증시 벤치마크인 호치민증시(HoSE)의 VN지수(VNI)가 지난 한달새 거의 20% 급락했지만, 기업들이 최근 수년간 매출 성장과 수익성 측면에서 ‘잘나갔기(on a roll)’ 때문에 시장의 장기전망에 대해 확신한다고 밝혔다.

상장기업의 주당순이익(EPS)은 작년에 35% 증가했으며, 지난 몇개월간 감소했음에도 증시의 하루평균 거래액은 10억달러 이상으로 2년전보다 거의 10배로 커졌다. 이에 따라 베트남증시는 싱가포르, 인도네시아를 제치고 동남아에서 태국에 이어 두번째로 큰 시장이 됐다.

호치민증시 업종별 외국인 지분한도 및 현재 지분. 베트남증시는 현지 개인투자자 비중이 높아 향후 외국인 자금 유입 가능성이 크다. (사진=VnExpress)

특히 베트남증시는 개인투자자 비중(약 87%)이 높기 때문에 향후 외국인투자자의 자금유입 증가 가능성이 크다.

외국인들은 거의 3년동안 대부분 시장에서 철수했지만 지난 현재 주식 시장 예측 몇주동안의 하락장에서 다시 들어오기 시작했다. 이는 호치민증시(HoSE)의 VN30 종목중 7개 종목만이 외국인 지분한도가 꽉차 나머지 종목들은 아직 추가 매수할 여분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또한 VN지수 전체의 외국인 지분한도는 44% 수준이지만 현재 외국인 지분율은 약 20%로 절반도 되지 않는다.

베트남 주식시장이 빠르게 성장할 수 있는 또다른 요인은 늘어나고 있는 수출이다.

지난 3월 수출액은 347억달러를 넘어서며 중국 최대 수출도시중 현재 주식 시장 예측 현재 주식 시장 예측 하나인 선전의 183억달러보다 훨씬 많았다. 외국인직접투자(FDI)는 계속 성장의 핵심 동인이 되고 있고, 수출의 4분의 3이 이 부문에서 발생하고 있다.

또한 정부는 계속해서 외국인들이 쉽게 투자할 수 있도록 토지 및 대출 등에 있어 행정절차를 간소화하고 있다. 이는 외국인들이 낮은 생산비용으로 신규 또는 추가 투자를 할 수 있도록 한다.

미국 싱크탱크 브루킹스연구소(Brookings Institute)는 베트남의 중상류층 인구 비율이 2030년까지 지금보다 4배인 20%로 증가하면 세계 10대 소비시장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2030년이면 베트남 소비시장 규모가 태국, 터키, 영국을 추월하고 독일을 넘어설 수도 있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베트남증시가 조만간 MSCI(Morgan Stanley Capital International) 및 FTSE 신흥시장(이머징마켓)에 편입될 가능성이 크며, 이를 위해 정부가 주식시장을 개혁하고 글로벌 스탠다드에 더 가깝게 만들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실제 해외증시의 많은 투자펀드가 지수에 베트남을 포함시키고 있는데, 아시아 신흥시장에서 베트남이 차지하는 비중이 2%라면 베트남증시에 80억~90억달러의 자금이 유입될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8일치 전체 거래액과 맞먹는 금액이다.

HSBC는 베트남이 아직 MSCI 신흥시장 관찰대상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특정 개혁이 이뤄되면 내년 5월에 있을 검토 이전에 필요한 기준을 충족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면서 보고서는 베트남증시의 업그레이드를 위한 해결 과제로 ▲외국인 지분한도 ▲영문공시 부족 ▲역외통화시장 부족 ▲역내통화시장 한계 등을 지적했다.

中國의 높은 경제성장과 더불어 발전하여온 中國의 株式市場은 중국 경제발전에서 주요한 역할을 하였다. 중국의 주식시장은 1990년 上海證券去來所의 설립으로 초보적이나마 비교적 모양을 갖춘 주식시장을 갖게 되었다. 이후 1991년에는 심수증권거래소가 설립되고 이 두 거래소를 통해 株式의 上場과 去來가 이루어 졌다.현재 中國 株式市場은 정부주도하에 발전이 추진되고 있으며, 주식의 종류는 國內人만 투자할 수 있는 A株와 外國人만 투자할 수 있는 B株로 나뉘어져 있는 특징이 있다. A, B株 이외에도 上海 및 심수증권거래소에 제도상 상장이 불가능하고 거래가 아주 미미한 法人株(STAQ, NETS) 등이 있다. 또한 해외에 상장된 외국인투자 전용주식이 있으며, 이는 1997년 7월부터 중국으로 반환된 홍콩을 포함하여 美國, 英國, 싱가포르 등에 상장 되어 있다.中國 證券監督管理委員會의 발표자료에 따르면, 1997年末 현재, 중국의 주식시장은 市價總額 1,752억 元이다. 시가총액에서 A株가 1,715억 元, B株가 4억 4천만 달러로 A株에 비하여 B株의 비중이 낮다. 한편 시가총액은 중국 전체투자액의 50%에 이르는 막대한 금액이다. 따라서 중국의 주식시장은 경제발전을 위한 資金源으로서 그 중요성이 증대되고 있다.중국경제는 최근에 그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으나, 최소한 8% 수준의 경제성장을 하고 있다. 中國經濟가 안정적인 경제체제로 가기 위해 주식시장은 꼭 필요한 존재이다. 또한 주식시장은 효율적인 資本供給과 國有企業을 改革하기 위한 역할을 하여야 한다.

본 보고서는 中國經濟의 발전 原動力이 될 주식시장의 現況과 發展展望을 소개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 중국이 개혁개방을 시작한 이후, 그나마 시장경제의 모습이 내부적으로 자리를 잡고 경제성장과정이 외부에 가시적으로 비추어진 것은 최근의 상황이다. 이러한 중국에서 資本主義 발달의 결정체인 주식시장이 얼마큼 많은 발달을 하였는가는 최근 아시아 금융위기로 관심이 더욱 증대되고 있다. 그러므로 이에 대한 충분한 인식과 이해를 위해 중국 주식시장의 發展過程과 現況分析을 중점적으로 하였다.

The Current Status and Prospects of China's Stock MarketJongkeun Kim

The Chinese stock market, created in 1990, has played a vital role 현재 주식 시장 예측 in boosting the country's phenomenal economic development and high economic growth. Data published by the Chinese Stock Supervision and Management Commission, the stock market supplied 1.752 trillion yuan in aggregate capital in December 1997, equivalent to 50% of total investment in China. Specifically, class A shares accounted 1.715 trillion yuan and class B shares totaled $4.4 billion. As one of the main sources of capital to support economic development, the stock market is playing an increasingly important role. The Chinese economy may return to a stable development state, but economic growth is forecasted to at least 8%. Thus a stock market with a consolidated role is essential to the Chinese economy. Additionally, it is necessary for the stock market to adopt new roles in supplying capital efficiently and supporting reform of state-owned enterprises.

In such a fledgling stock market, such problems as implementating laws and regulations and educating domestic investors persist. The unresolved problems of transferring state and corporate shares, and integrating class A and B shares, hold the key to further development of China's stock market. This paper will analyze the current situation and the major problems in China's stock market, then discuss the role of the stock market in the reform of state-owned enterprises.

Ⅱ. 中國 株式市場의 發展過程
1. 發展過程 및 推移
2. 최근의 國內株式市場 및 海外上場株式의 現況

Ⅲ. 中國 株式市場의 關聯機構 및 制度
1. 關聯機構 및 監督體系
2. 株式의 種類 및 類型
3. 株式의 發行
4. 株式 去來制度

악재 쏟아지는데. 미국 증시는 왜 오를까

▲연준의 금리 인상 이후 미국 주요 증시의 상승률 추이. 출처 WSJ

1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증시 벤치마크인 S&P500지수는 3월 8일 올 들어 최저치를 찍은 이후 7.6% 반등했다. 이에 올해 손실분은 6%로 줄었다. 몇 주 새 하락폭이 절반 축소됐다. 기술주에서 여행주 등 폭넓은 부문에서 회복세를 보였다.

이런 상황에서도 증시가 반등에 성공, 현재 주식 시장 예측 상승세를 보이는 배경을 WSJ가 분석했다.

  • [종합] 연준, 5월 ‘초대형 긴축 패키지’ 신호…금리 0.5%P 올리고 월 116조원 양적긴축
  • 비둘기도 매파로 변한 연준…도이체방크, 글로벌 주요 은행 첫 미국 리세션 경고
  • “세계경제, 기댈 곳이 없다”. G2 동반 경기침체 우려·러는 디폴트 임박

과거 연준이 금리를 인상하기 시작한 이후 증시는 결국 상승했다. 1990년 이후 5번의 금리인상 사이클에서 S&P500은 첫 번째 금리인상 후 한 달 새 폭락했다. 그러나 이후 상승세를 회복해 6개월 후 반등에 나섰다. 다우존스마켓데이터에 따르면 첫 금리인상 1년 후 S&P500은 약 12%, 나스닥 지수는 20% 각각 올랐다.

JP모건체이스는 “연준의 긴축 현재 주식 시장 예측 초기 단계를 증시에 부정적이라고 봐서는 안 된다”며 “초기 변동성 이후 증시는 최고치를 경신하는 경향을 보여왔다”고 말했다.

다만 경기침체 우려도 커지고 있다. 독일 도이체방크는 연준의 공격적인 긴축 정책으로 미국 경제가 경기침체를 맞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의 비농업 고용은 3월 43만1000명 증가했다. 11개월 연속 40만 명 돌파로, 1939년 이후 최장 기록이다. 이는 미국의 고용 환경이 여전히 양호함을 시사한다.

시장은 다른 지표도 주목하고 있다. 임금이 계속 오르고 있다는 점이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3월 비농업 부문의 시간당 평균 임금은 1년 전보다 5.6% 상승했다.

미국인들의 건전한 재정 상황도 추가 경기부양 현재 주식 시장 예측 여력을 제공한다는 평가다. UBS글로벌자산관리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브라이언 로즈는 “팬데믹(전염병 대유행) 동안 소비자들이 약 2조5000억 달러가량 추가 저축한 것으로 추산된다”고 말했다.

채권 실질수익률이 마이너스인 점도 증시에는 호재로 작용한다. 실질수익률은 인플레이션율을 고려해 조정된 투자 수익률을 말한다. 올해 국채 수익률이 급격히 상승했지만 실질금리는 여전히 낮다. 트레이드웹 분석 결과 실질금리의 벤치마크 지표인 5년 만기 국채 수익률은 지난 8일 마이너스(-) 0.6%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말 -1.6%에서 상승했지만 2018년의 1% 수준에 훨씬 못 미친다. 이는 투자자들의 위험 자산 투자를 부추기는 배경이 된다는 분석이다.

반다리서치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달 개인 현재 주식 시장 예측 투자자들은 캐시 우드가 운영 중인 아크이노베이션 상장지수펀드(ETF)에서만 1억3200만 달러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월간 기준 사상 두 번째로 높은 규모이며 지난해 월평균의 3배에 달했다.

골드만삭스는 개인 투자자들의 거래 증가가 금리 현재 주식 시장 예측 인상에 민감한 기술주 등의 상승을 견인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번 주부터 1분기 어닝시즌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가운데 시장은 기업들이 좋은 실적을 보고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P500 소속 기업의 순이익은 전년 대비 4.5%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큰 폭의 증가율에 비하면 약하지만, 여전히 2012년 1분기 이후 평균과 비슷한 수준이다.

[뉴스워치= 김민수 기자] 한때 3000포인트를 넘었던 코스피 시장이 2000포인트 현재 주식 시장 예측 중반대로 내려온 이후 좀처럼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특히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추가 금리 인상을 시사하면서 하락세가 더욱 강하게 나타나는 양상이다.

증권가에서는 2600포인트를 지지선으로 판단하고, 주가 하락을 유도하는 악재들이 선반영된 후 상승 반전 추세가 나타날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다만, 글로벌 경기가 불안정한 상황이기 때문에 상승 반전 시점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이다.

주식 시장 관련 이미지./사진=픽사베이

주식 시장 관련 이미지./사진=픽사베이

25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최근 제롬 파월 의장이 국제통화기금 총회에서 5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50bp 금리 인상 검토하고 있으며,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50bp는 0.5%에 해당하는 수치로 ‘빅스텝’으로 불린다.

그동안 미국 연방준비제도는 물가 상승을 우려해 추가적인 금리 인상을 계속 예고해왔다. 이에 따라 금리 인상폭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었는데 빅스텝에 이어 자이언트스텝(0.75% 포인트 인상)까지 거론되면서 시장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실제로 파월 의장 발언 이후 미국 3대 증시(나스닥, 다우존스, 스탠더드앤드푸어스) 모두 큰 폭으로 하락했으며, 국내 증시 코스피·코스닥 지수도 크게 낮아졌다.

25일 종가 기준으로 코스피는 전날보다 1.76%(47.58포인트) 빠진 2657.13포인트로 마감됐고, 코스닥은 2.49%(22.94포인트) 하락한 899.84포인트로 장을 마쳤다. 작년 12월 3000포인트를 넘었던 코스피는 현재 고점 대비 12.70%가 빠져있는 상황이다.

전반적인 주식시장이 하락세를 보인 관계로 시가 총액 상위 기업 50곳 중 현대차(1.11% 상승), KT&G(0.49%), SK바이오사이언스(6.67%), 포스코케미칼(1.19%)을 제외한 나머지 기업들은 전부 ‘파란 불’을 보였다.

대표적인 예로 코스피 시장의 맏형 격인 삼성전자는 지난 3월 29일 7만 200원을 기록한 이후 6만원대로 내려앉은 후 현재 6만 7000원까지 떨어졌다.

네이버 금융에 게재된 코스피 시장 변화 그래프./캡처=김민수 기자

네이버 금융에 게재된 코스피 시장 변화 그래프./캡처=김민수 기자

증권업계는 기준금리 인상 소식에 의해 세계 주식시장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지만, 예상된 악재이기 때문에 충분히 상승세로 전환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신한금융투자 노동길 연구원은 ‘1994년에 걸어봤던 길’ 리포트를 통해 코스피 낙폭 대부분은 밸류에이션 하락으로 설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주식시장이 회복하려면 밸류에이션보다 ‘이익 경로’에 달려 있는데 코스피의 이익 경로는 글로벌 공급망 차질이 완화되고, 공급이 개선되는 국면에서 우상향할 수 있다는 것이다.

노동길 연구원은 “우리나라 주식시장은 좁은 박스권 경로를 보일 전망으로 한 가지 다행인 사실은 현재 지수 수준이 밸류에이션 하락을 반영해 하단에 위치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코스피 2600포인트 중반은 PER 10배 수준으로 밸류에이션 추가 하락 여력이 크지 않다”고 전했다.

불확실성이 강한 변수와 악재들이 가격 및 기간 조정을 통해 선반영되고, 긍정적인 변화 요소들이 누적되고 있기 때문에 무게감의 변화에 주목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대신증권 이경민 연구원은 ‘자이언트스텝 반영 중. 이후 KOSPI 전망은?’ 리포트를 발표하고,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초강성 매파 통화정책 스탠스가 시장에 녹아들고 있다고 진단했다.

다만 시장이 연방준비제도의 통화정책 정상화 사이클을 현재 주식 시장 예측 대부분 선반영 중이고, 초강성 매파적인 스탠스까지 반영하고 있다는 점은 멀지 않아 금융시장과 투자자들이 느끼는 통화정책에 대한 부담이 정점에 가까워지고 있음을 시사한다는 게 이경민 연구원의 판단이다.

주식시장 악재와 호재 관련 이미지./사진=대신증권

주식시장 악재와 호재 관련 이미지./사진=대신증권

여기에 대한 근거로 지난 2020년 3월 코로나19 팬데믹 충격이 유입되는 상황에서도 증시가 강한 상승 반전 패턴을 보였다는 점을 제시했다.

이경민 연구원은 “지난주부터 시장은 다소 극단적인 연준의 매파적 스탠스까지 반영하고 있다”며 “게다가 4월 말과 5월 초에는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와 중국 봉쇄조치 지속의 여파가 반영된 주요 경제지표들을 확인하는 국면으로 진입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분간 글로벌 금융시장에는 통화정책 부담과 경기불안이 동시에 유입될 가능성이 높다”며 “이로 인해 글로벌 증시, 코스피의 단기 가격조정이 전개된다면 그만큼 빠르게 악재를 반영한다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악재로서의 무게감도 빠르게 작아진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당분간 변동성 확대를 경계 해야겠지만, 그만큼 비중확대 기회도 가까워지고 있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경제연구원은 이달 중순 ‘미국과 한국의 적정 기준금리 추정과 시사점’ 분석을 통해 올해 미국의 적정 기준금리가 2.33%로 추정되므로, 한국이 미국의 금리 인상에 동조할 경우에 국내 기준금리는 2.86%로 오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국경제연구원 추광호 경제정책실장은 “민간 일자리 확대를 통해 가계 등 민간의 취약한 금융 방어력을 높이고, 금리 인상 폭도 최소화해야 한다”며 “원화가치의 안정도 중요하기 때문에 정부는 기업 경쟁력 제고, 원자재 수급 안정 등으로 무역수지를 흑자 전환하고, 외환시장 안정 노력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