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 시장 거래 시간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6월 3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미국 워싱턴D.C 방문 중인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뉴시스

국내 주식시장의 매매거래 시간이 6시간(오전 9시∼오후 3시)에서 6시간 30분(오전 9시∼오후 3시30분)으로 연장되는 데 맞춘 조치다.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DC를 찾은 유일호 부총리 겸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현지시간) 기자 간담회에서 "금융위원회가 주식시장 매매 거래시간 연장을 추진하고 있는데, 외환시장 거래시간 연장도 함께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상반기 중 외환시장 거래시간 연장 방안을 발표하고 최대한 이른 시일 내 시행할 계획이다.

현재 우리나라 외환시장은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은행과 선물회사들이 거래하는 역내 시장이 있고, 24시간 열리는 역외 선물환(NDF) 시장이 있다.

이번에 정부가 거래시간을 연장하려는 시장은 역내 현물 달러화 시장이다.

외환시장 거래시간 연장은 주식시장과 관계가 있다.외환 시장 거래 시간

한국거래소는 미국, 유럽, 싱가포르 등 해외 주식시장이 6시간 30분∼8시간 30분의 거래 시간을 유지하는 데 반해 국내 증시는 거래시간이 짧아 거래가 비교적 부진하다는 판단 아래 증시 거래시간 연장을 추진하고 있다.

아시아 증시 거래시간과 중첩되는 시간을 늘려 국내 증시의 국제화를 강화하겠다는 목적도 있다.

주식 거래시간을 연장하면 외환거래 외환 시장 거래 시간 시간 연장이 뒤따라야 한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다.

외국인 투자자들이 오후 3시∼3시 30분에 한국 주식을 매수하려면 외환시장에서달러를 원화로 바꿔야 하기 때문이다.

정부는 한국 증시의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선진국지수 편입을 추진하고 있는데, MSCI는 선진국 지수에 편입되려면 외환시장 거래량을 늘려 접근성을 높여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선 외환 거래시간이 연장되면 주식 거래는 늘어날 수 있지만 원화가치의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이에 대해 유 부총리는 "거래시간이 늘어나는 것 자체가 반드시 변동성을 키우지는 않을 것"이라며 "거래 주체가 늘어나도 거래량 자체가 증가하는 데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외환 시장 거래 시간

동영상 시작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다음 달 3일 외환·증권 시장이 평소보다 한 시간 늦은 오전 10시에 개장합니다.

서울외환시장운영협의회는 수학능력시험일인 다음 달 3일 은행 간 외환시장 개장 시각을 기존 오전 9시에서 오전 10시로 1시간 늦춘다고 밝혔습니다. 폐장 시각은 오후 3시 30분으로 평소와 같습니다.

한국거래소는 수학능력시험 당일 유가증권시장, 코스닥시장, 코넥스시장의 거래 시작과 종료 시점을 1시간씩 미룹니다.

이에 따라 원래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 30분까지 열리는 이들 시장의 정규 거래시간이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로 바뀝니다.

장 개시 전에 열리는 시간 외 시장은 거래시간이 1시간씩 미뤄지고, 장 종료 후 시간 외 단일가 매매와 시간 외 대량매매 역시 거래 개시 시점이 1시간 늦춰집니다. 마감 시간은 오후 6시 그대로입니다.

파생상품시장의 경우 주식 및 금리상품은 개장과 장 종료 시각을 1시간씩 미루고, 통화상품 및 금 선물은 개장 시간만 1시간 연기합니다.

  • 수능일 증권·외환시장 1시간씩 늦게 개장
    • 입력 2020-11-27 17:09:09
    • 수정 2020-11-27 17:14:02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다음 달 3일 외환·증권 시장이 평소보다 한 시간 늦은 오전 10시에 개장합니다.

    서울외환시장운영협의회는 수학능력시험일인 다음 달 3일 은행 간 외환시장 개장 시각을 기존 오전 9시에서 외환 시장 거래 시간 오전 10시로 1시간 늦춘다고 밝혔습니다. 폐장 시각은 오후 3시 30분으로 평소와 같습니다.

    한국거래소는 수학능력시험 당일 유가증권시장, 코스닥시장, 코넥스시장의 거래 시작과 종료 시점을 1시간씩 미룹니다.

    이에 따라 원래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 30분까지 열리는 이들 시장의 정규 거래시간이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로 바뀝니다.

    장 개시 전에 열리는 시간 외 시장은 거래시간이 1시간씩 미뤄지고, 장 종료 후 시간 외 단일가 매매와 시간 외 대량매매 역시 거래 개시 시점이 1시간 늦춰집니다. 마감 시간은 오후 6시 그대로입니다.

    파생상품시장의 경우 주식 및 금리상품은 개장과 장 종료 시각을 1시간씩 미루고, 통화상품 및 금 선물은 개장 시간만 1시간 연기합니다.

    외환 시장 거래 시간

    오늘은 주식시장과 비슷하지만, 달러 같은 외환을 사고 팔 수 있는 외환시장에 대해서 이야기 해볼까 합니다.

    주식시장은 이미 흔하게 알려져 있죠. 쉽게 계좌도 만들 수 있으며, 증권회사들이 각자 잘 만들어놓은 HTS 프로그램을 통해서 쉽게 거래도 가능합니다.

    그러면 외환시장은 어떤점들이 다를까요?

    우리가 보통 주식거래를 하게 되면 증권회사를 통하긴 하지만, 실제 거래되는 장소는 한국거래소를 통해서 주식을 거래하게 됩니다.

    하지만, 외환시장은 주식시장과는 조금 다르게 두군데에서 거래하게 됩니다. 서울외국환중개와 한국자금중개 두군데에서 외환을 거래할 수 있습니다.

    거래가능 시간은 오전 9시 부터 오후 3시 반까지 주식거래 시장과 동일합니다.

    외환시장에서는 주식처럼 외화가 실시간으로 거래되기 때문에 가격도 거래에 따라서 실시간으로 변화합니다. 하지만, 은행 창구에서는 그 가격을 실시간으로 반영하기가 좀 어렵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은행에서 환정하는것은 각 은행마다 두 거래소에서 외환 시장 거래 시간 외환 거래를 담당하는 직원이 얼마정도에 정해주면 그것이 은행 창구에서 거래 가능한 달러 가격이 됩니다.

    한가지 재미있는 사실은 주식의 경우에는 그날 종가가 3시 30분에 최종적으로 거래된 가격이 그날의 종가가 됩니다. 하지만, 외환의 경우에는 3시 반에 거래되는 가격이 그날의 종가가 되는것이 아니라 그날 거래된 모든 외환(달러)의 가격을 다 합한뒤 평균을 내어서 그날의 종가를 결정하게 됩니다.

    또 하나 외환 시장 거래 시간 작은 차이점이 있습니다. 주식의 경우에는 통상적으로 3시반에 거래가 종료되면 다음날 까지 기다려야 하지만, 외환시장의 경우에는 거래시간이 종료되더라도 NDF시장이라는 곳이 있습니다.

    한달 뒤의 달러 가격을 가지고 거래하는 선물시장인데 이 시장은 24시간 거래되기 때문에 달러의 오르고 내리는것을 감안해서 거래하고 싶다면 이러한 시장을 활용하시면 되겠습니다.

    일반적으로는 외환시장에 대해서 알 필요는 없지만, 상식 수준에서 외화가 국내에서 어떻게 거래되는지 알고 있으면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국내 주식시장의 매매거래 시간이 6시간(오전 9시∼오후 3시)에서 6시간 30분(오전 9시∼오후 3시30분)으로 연장되는 데 맞춘 조치다.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DC를 찾은 유일호 부총리 겸 외환 시장 거래 시간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현지시간) 기자 간담회에서 "금융위원회가 주식시장 매매 거래시간 연장을 추진하고 있는데, 외환시장 거래시간 연장도 함께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상반기 중 외환시장 거래시간 연장 방안을 발표하고 최대한 이른 시일 내 시행할 계획이다.

    현재 우리나라 외환시장은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은행과 선물회사들이 거래하는 역내 시장이 있고, 24시간 열리는 역외 선물환(NDF) 시장이 있다.

    이번에 정부가 거래시간을 연장하려는 시장은 역내 현물 달러화 시장이다.

    외환시장 거래시간 연장은 주식시장과 관계가 있다.

    한국거래소는 미국, 유럽, 싱가포르 등 해외 주식시장이 6시간 30분∼8시간 30분의 거래 시간을 유지하는 데 반해 국내 증시는 거래시간이 짧아 거래가 비교적 부진하다는 판단 아래 증시 거래시간 연장을 추진하고 있다.

    아시아 증시 거래시간과 중첩되는 시간을 늘려 국내 증시의 국제화를 강화하겠다는 목적도 있다.

    주식 거래시간을 연장하면 외환거래 시간 연장이 뒤따라야 한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다.

    외국인 투자자들이 오후 3시∼3시 30분에 한국 주식을 매수하려면 외환시장에서 달러를 원화로 바꿔야 하기 때문이다.

    정부는 한국 증시의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선진국지수 편입을 추진하고 있는데, MSCI는 선진국 지수에 편입되려면 외환 시장 거래 시간 외환시장 거래량을 늘려 접근성을 높여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선 외환 거래시간이 연장되면 주식 거래는 늘어날 수 있지만 원화가치의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이에 대해 유 부총리는 "거래시간이 늘어나는 것 자체가 반드시 변동성을 키우지는 않을 것"이라며 "거래 주체가 늘어나도 거래량 자체가 증가하는 데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외환 시장 거래 시간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김태균 기자
      • 승인 2016.04.17 14:42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미국 워싱턴D.C 방문 중인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뉴시스

        정부가 외환시장 거래시간 30분 연장을 추진한다.

        주요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한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현지시간) 기자 간담회에서 "금융위원회가 주식시장 매매 거래시간 연장을 추진하고 있는데, 외환시장 거래시간 연장도 함께 추진할 것"이라고 외환 시장 거래 시간 밝혔다.

        정부는 올해 상반기 중 외환시장 거래시간 연장 방안을 발표하고 최대한 이른 시일 내 시행할 계획이다.

        현재 우리나라 외환시장은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은행과 선물회사들이 거래하는 역내 시장이 있고, 24시간 열리는 역외 선물환(NDF) 시장이 있다.

        이번에 정부가 거래시간을 연장하려는 시장은 역내 현물 달러화 시장으로, 외환시장 거래시간 연장은 주식시장과 관계가 있다.

        한국거래소는 미국, 유럽, 싱가포르 등 해외 주식시장이 6시간 30분∼8시간 30분의 거래 시간을 유지하는 데 반해, 국내 증시는 거래시간이 짧아 거래가 비교적 부진하다는 판단 아래 증시 거래시간 연장을 추진하고 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