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자거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6월 17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증권거래 이미지(사진=셔터스톡)

주식 내부정보 미공개정보 내부자거래 개념과 주식 내부자거래 처벌 및 규제 기준에 대해 알아보자!

본 글은 주식 투자 시 내부정보 또는 미공개정보를 이용한 내부자거래 시, 어떤 법률에 의해 어떠한 처벌과 규제를 받게 되는지 설명하는 글 입니다.

주식 투자는 공개된 정보를 이용해 투자를 하게 되는 공개 거래 시장 규칙이 있습니다.

그러나 내부정보 또는 미공개정보를 이용한 내부자거래는 이러한 공개 거래 시장 규칙을 위반하게 되는데요.

회사 임직원들 누구도 회사의 내부정보나 미공개정보를 이용해서 주식 거래를 하게 되면 처벌 받게 됩니다.

내부자거래란 회사 임직원을 포함한 회사 기밀사항에 접근할 수 있는 사람들이 미공개정보 또는 내부정보를 이용하여 주식 매매하거나 제3자에게 이를 알림으로써 사적 이익을 챙기는 행위입니다.

이러한 미공개정보나 내부정보를 이용한 내부자거래의 경우, 공정한 공개 시장 거래 문화를 저해하는 차원을 넘어서 공정하지 못한 수익을 거두게 되는 것이므로 절대 해서는 안되는 것입니다.

회사 어디선가 들은 내부정보나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주식 투자를 할 경우, 처벌을 받게 됩니다.

예를들어, 회사 내부에 관계된 사람이 신제품을 출시를 앞두고 내외부 비공개 테스트에서 뛰어난 성능을 발휘하는 것으로 드러나 시장에 공개될 경우 주가가 오를 것이라고 미리 예상하여 주식을 사두는 행이 같은 것이나, 유명 연예인이 특정 소속사와 계약을 체결해서 해당 소속사 주식을 사둔다거나 하는 행위 모두 내부자거래에 속하게 됩니다.

우리나라 증권거래법에서는 188조에서 이러한 내부자거래 규제에 사항을 담고 있으며, 188조의2에서는 내부자가 비공개 정보를 바탕으로 주식 거래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특히, 188조의2에서는 내부정보 또는 비공개정보를 이용하는 것 자체도 금지하고 있으며, 타인으로 하여금 이런 정보를 이용하게 하는 것 자체도 금지하고 있습니다.

또한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174조에서는 미공개중요정보의 이용행위를 금지하고 있으며,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175조에서는 미공개중요정보의 이용행위의 배상책임을 규정하고 있습니다.

처벌에 관한 규정으로는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443조에서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그 위반행위로 얻은 이익 또는 회피한 손실액의 1배 이상 3배 이하에 상당하는 벌금에 처한다.

다만, 그 위반행위로 얻은 이익 또는 회피한 손실액의 3배에 해당하는 금액이 5억원 이하인 경우에는 벌금의 상한액을 5억원으로 한다"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내부정보 미공개정보를 통해 얻은 이익이 5억 이상일 경우 아래와 같이 가중 처벌을 하게 된다고 합니다.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443조)

1. 이익 또는 회피한 손실액이 50억원 이상인 경우에는 무기 또는 5년 이상의 징역에 처한다.

2. 이익 또는 회피한 손실액이 5억원 이상 50억원 미만인 경우에는 3년 이상의 유기징역에 처한다.

이 처럼 내부정보 또는 내부자거래 정보를 이용해 주식 등을 통한 내부자거래를 할 겨우 매우 엄한 처벌을 받게 됩니다.

따라서 다른 사람에게 잘 보이기 위해 호기로나 자신의 사적 이익을 챙기기 위해 내부정보 또는 내부자거래 정보를 이용해 주식 등이 내부자거래를 하지 마셔야 합니다.

미술 작품은 NFT(대체불가토큰; Non-Fungible Token)시장이 생기기 전에도 부유층의 돈세탁과 편법적 증여, 담합에 의한 내부자거래 차익 실현의 수단으로 지목되어 왔다. 최근 이러한 관행이 디지털 미술 작품이 주를 이루는 지금의 NFT 시장에도 이어지고 있다.

NFT 사기 관련 이미지(사진=셔터스톡)

NFT 금융 사기 관련 이미지(사진=셔터스톡)

이와 관련해 글로벌 IT전문 매체 테크크런치(TechCrunch)는 뉴욕 남부 지방 검찰청의 보도자료를 인용해 보도했다. 테크크런치는 기사에서 “주목할만한 점은 정부가 이를 ‘내부자 거래’라고 부르고 있다는 것”이라며 “이 문구는 자신이 일하는 비즈니스에 대한 내부 정보에 액세스할 수 있는 사람들이 회사 주식이나 기타 증권을 거래하는 데 사용하는 문구”라고 부연했다.

사건을 담당한 미 법무부 기소장에는 크리스티안이 2021년 내부자거래 여름에 약 45개의 NFT를 구매하기 전에 시장에서 어떤 NFT가 소개될 지에 대한 오픈씨의 내부 정보를 사용했고, 해당 NFT를 자신의 구매 가격의 두배에서 다섯배의 차익을 얻으며 판매했다고 내부자거래 밝히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런 혐의 내용을 내부자 거래를 통한 불법혐의가 아니라 단지 NFT를 유가 증권으로 브랜드화 하려는 시도로 봐야한다고 주장한다. 테크크런치는 “우리가 이런 행위를 불법인지 아닌지 판단할 이유는 없다”면서도 “이 경우 NFT가 실제로 유가 증권인지 여부와 해당 레이블이 디지털 자산의 미래에 정말로 중요한지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테크크런치는 이와 관련해 글로벌 입법 및 규제 위험 리더인 알마 안고티(Alma Angotti)의 주장을 인용했다. 그는 NFT가 주식과 증권의 범주에 포함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NFT를 구매하고 가격이 올라가서 돈을 벌기를 희망한다면 증권과 크게 다르지 않다”며, “유가 증권으로 인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돈세탁 이미지(사진=셔터스톡)

돈세탁 이미지(사진=셔터스톡)

또한 안고티는 "고용주의 기밀 정보를 남용하는 것은 사기이며, 해당 사기의 수익을 화폐 시스템을 통해 이동하면 돈세탁”이라고 꼬집으며, "크리스티안이 기소된 것은 전혀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뉴욕 남부 지역의 미국 변호사인 데미안 윌리엄스(Damian Williams)는 이러한 수법이 증권시장에서는 이미 정형화된 수법이라는 점에서 “NFT는 새로운 것일 수 있지만 이러한 유형의 범죄 계획은 그렇지 않다”고 말하며, “오늘의 기소는 주식시장이든 블록체인이든 간에 내부 거래를 근절하려는 이 검찰의 의지를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테크크런치는 2021년 9월에 이미 크리스티안이 NFT가 오픈씨 마켓플레이스의 메인 페이지에 등장하기 전에 미리 구매한 후 가격이 상승하면 얼마 지나지 않아 판매하는 방식으로 차익을 실현한 혐의로 해고된 과정을 보도한 바 있다. 당시 오픈씨는 법적인 문제가 확정되지 않았더라도 NFT거래 자체에 대한 신뢰를 실추시키는 행위라고 판단해 크리스티안을 해고 했고, 이후 새로운 직원 규칙을 만들었다.

테크크런치는 이번 기소결과에 따라 NFT 거래의 미래가 결정될 만한 사건으로 보고 있다. 다만 앞서 언급한 안고티의 경우 결과가 어떻든 해당 위험을 완화할 수 있는 통제 장치가 없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증권거래 이미지(사진=셔터스톡)

증권거래 이미지(사진=셔터스톡)

안고티는 “크리스티안이 무죄를 선고받고 NFT가 증권으로 정의되지 않더라도 여전히 업계를 주시할 것”이라며, “법무부는 분명히 암호화폐와 NFT를 집행 우선순위로 두고 있으며 이미 전체 태스크 포스를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NFT를 증권으로 지정하느냐 마느냐는 이 상황에서 중요하지 않다”며, “당신이 부동산 투자 신탁이고 당신의 회사가 도시의 특정 지역에 있는 큰 쇼핑 센터를 사려고 한다는 것을 알고 있고 가치가 오를 것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에 남들보다 먼저 그 땅의 일부를 사러 간다면, 당신은 같은 혐의로 계속 기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테크크런치를 비롯한 많은 전문가들이 해당 기소 결과에 주목하고 있으며 그 결과가 NFT시장 전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예상하고 있다. 어떤 결과가 나오든 관련 문제에 대해 신뢰를 확보하지 않으면 시장 전체가 혼란과 침체를 겪을 것이라는 건 전문가들의 공통적 견해이다.

AI타임스 이성관 객원기자 [email protected]

[관련 기사] 매주 터지는 암호화폐 보안 관련 사고… web3 인프라 미성숙이 원인
[관련 기사] 'NFT의 죽음' 다가오나. 코인 하락에 회의론 고개 들어
[관련 기사] 미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 NFT 거래 시장 구축 의사 밝혀

ScienceON Chatbot

내부자거래(insider trading, insiderhandel)란 상장기업의 주주나 임·직원 등과 같은 기업의 내부사정에 대한 정보를 지득하기 쉬운 위치에 있는 사람이 아직 일반에게 공개되지 않은, 만일 공개된다면 일반투자자의 투자판단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정보를 직접 증권거래에 이용하거나 다른 사람에게 전달하는 행위를 말한다. 즉 내부자에 의해 증권시세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정보가 공시되지 않은 채 이용되는 행위를 의미한다. 현행 증권거래법 제188조의2는 내부자거래를 미공개정보이용행위의 금지라는 항목으로 규.

내부자거래(insider trading, 내부자거래 insiderhandel)란 상장기업의 주주나 임·직원 등과 같은 기업의 내부사정에 대한 정보를 지득하기 쉬운 위치에 있는 사람이 아직 일반에게 공개되지 않은, 만일 공개된다면 일반투자자의 투자판단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정보를 직접 증권거래에 이용하거나 다른 사람에게 전달하는 행위를 말한다. 즉 내부자에 의해 증권시세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정보가 공시되지 않은 채 이용되는 행위를 의미한다. 현행 증권거래법 제188조의2는 내부자거래를 미공개정보이용행위의 금지라는 항목으로 규율하고 있다. 미국 판례들에서는 내부자거래를 거래상대방이나 일반투자자들은 접근할 수 없는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자가 행하는 증권의 매수 또는 매도, 또는 내부자가 회사에 관한 중요하고 미공개된 정보에 기하여 공개시장에서 거래되는 주식을 매수 또는 매도하는 것이라고 정의하고 있다. 1980년대 이전까지만 해도 미국, 프랑스 등의 일부 국가를 제외한 그 밖의 국가에서는 내부자거래에 대한 규제가 전혀 없거나, 증권거래소의 자율적인 규제에 맡기거나 또는 규제법률이 있으나 실제적인 적용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그러나가 1980년대 이후부터는 대부분의 국가들이 미국을 비롯한 자본대국의 압력에 의하여 또는 외국자본의 투자유치를 위하여 내부자거래를 법적으로 규제하기 시작하거나 기존의 규제를 강화하게 되었고 우리나라 역시 이러한 흐름에서 예외가 될 수는 없었다. 우리나라 증권시장의 역사는 1960년대 초에 증권거래소가 세워지고 유가증권의 매매와 관련된 법이 제정된 이후의 40년에 불과하다. 70년대, 80년대를 거쳐 경제가 발전하면서 증권시장의 기능이 확립되기 시작했고 증권시장이 급격히 팽창하면서, 증권거래법상의 불공정거래행위들이 내부자거래 사회적·경제적으로 문제되기 시작한 것은 1980년대 후반의 일이다. 그 이후 현재에 이르기까지 내부자거래행위와 같은 증권거래법상의 불공정거래행위는 점점 확대일로를 걷고 있음을 여러 자료들을 통해 알 수 있다. 그동안 계속해서 법정비 작업과 조사, 감독 업무의 개선이 이루어지고 있음에도 점점 많은 수의 내부자거래행위가 나타나고 있다. 특히 최근 들어 금융개혁과 그에 이은 재벌의 구조조정과 관련하여 이제는 우리나라에서도 M&A의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으며 이는 바로 내부자거래의 증가와 연결되어 내부자거래가 점점 빠른 속도로 증가하면서 내부자 거래와 같은 증권거래법상의 불공정거래행위에 대한 관심도 커져가고 있다. 요즈음 신문지상에서는 증권거래법상의 불공정거래행위를 예방하고 대처하기 위한 집단소송법안의 구체적 내용에 대한 재계와 규제당국간의 공방이 빈번한 실정이다. 그리고 결론적으로 내부자거래를 좀 더 강력하게 규제하여야 한다는데 견해를 모으며, 감독기관의 권한 강화와 보다 내부자거래 강도 높은 형사처벌을 주장하기도 한다. 본 논문에서는 우선 내부자거래에 대한 위의 법규들을 근거로 하여 내부자거래의 기초적인 개념과 규제 필요성 여부, 이론적 근거를 살피고, 내부자거래에 대한 분석에 들어가기에 앞서 회사내부자와 관련된 증권거래법상의 제재인 공매도 금지, 단기매매차익반환제도, 주식소유상황변동의 보고의무에 대하여 알아보고자 한다. 그 후에 증권거래법 제188조의2를 중심으로 내부자거래분석의 중심인 내부자와 내부정보, 내부자거래행위와 그에 대한 제재를 외국의 내부자거래 입법례와 비교해가면서 살피고, 공개매수의 경우에 준용되는 제188조의2 3항에 의하여, 이와 관련된 공개매수정보이용행위의 금지도 살펴볼 것이다. 또한 증권회사의 임직원에 대한 특별규제와 내부자거래에 대한 실제적인 조사과정과 외국에서 내부자거래에 대한 대응현황을 살펴보기로 한다. 끝으로 우리나라의 내부자거래규정에 대한 문제점과 개선점을 미약하나마 나름대로 지적하며 내부자거래규정에 대한 가장 효과적이고 실효성 있는 방안을 모색해 보고자 한다.

Abstract

Insider trading refers to activities of people in positions easy to obtain internal information of a company including shareholders and employees of listed companies then using the undisclosed information to the public which can, if disclosed, affect the general investors decisions using this intern.

Insider trading refers to activities of people in positions easy to obtain internal information of a company including shareholders and employees of listed companies then using the undisclosed information to the public which can, if disclosed, affect the general investors decisions using this internal information directly for stock exchange or transferring the information to another person. In short it means insiders using information- without disclosing it -that can have a significant impact on the stock price. The Article 188-2 of the current Securities and Exchange Law regulates insider trading with the item - prohibition of using undisclosed information. The precedents in the US defines insider trading as sales or purchase of stocks traded in the open market based on the important but undisclosed information or sales or purchase of stocks that people make based on the information obtained of which trading partner or general investors cannot approach and is key to the company. Before 1980s, apart from several countries including the US and France, either no regulations against insider trading existed or the Securities Exchanges was given the autonomous rights to regulate the insider trading. Even if there were regulations they were not put into practice. Afterwards from 1980s most of the countries started to regulate insider trading owing to reasons such as the pressure from large capital countries including the US or foreign capital attraction and Korea was not an exception. The securities market in Korea dates back to the beginning of 1960s when the Korea Stock Exchange was established and relevant law was legislated - some 40 years. With the Korean economic developed through the 1970s and 1980s the functions of the securities market was established. It was in the latter half of 1980s that the unfair transaction activities stipulated in the securities and exchange law became a social and economic issue. Since then, many data has it that the unfair transactions including insider trading is on consistent rise. Despite many rounds of investigations, updates, and supervision improvements insider trading is spawning. In particular Korea is swept by multiple M&As in line with the recent financial reforms and consequent restructuring of conglomerates -namely chaebol. As a result, these activities brought about rapid increase in insider trading bringing more light and attention to unfair transactions determined by the securities and exchange law. Recently, there are frequent newspaper disputes between how to prevent and respond to the unfair transaction activities through class action lawsuits and counterattack from the economic circle and the supervisory body. They mostly end up by requesting a stronger regulation on insider trading and a reinforced level of criminal punishment. This dissertation will first the basic concept of insider trading based on the above mentioned rules and regulations, any need for regulation and theoretical grounds. Before starting the analysis on insider trading let's take a look at prohibition of short selling -which is the securities' restriction over insider trading, short term sales gain return system, and the responsibility to report any changes to the ownership of stock. Afterwards, the dissertation will focus on the insider and insider information, insider trading and resulting restrictions comparing cases in Korea and overseas based on article 188-2 of the securities and exchange law. Also the prohibition on using TOB (takeover bid) information will be reviewed based on article 188-2, clause 3 which affects TOB as well as the special regulations over the staff of securities houses and currently how insider trading is treated overseas in actual investigation processes. Last but not least, the dissertation will point out the issues of inside trader regulations in Korea and ways of improvement as a means to find the most effective and practical measures on insider trading regulations.

#내부자거래 내부자 증권거래법 집단소송제도 공매도 단기매매차익반환제도 주식소유상황변동 insider 내부자거래 trading insider article 188-2 of the securities and exchange law M&A class action short term sales gain return system;

내부자거래(內部者去來)와 내부정보(內部情報) 이용(利用)

증권관리위원회에 신고된 내부자거래는 6개월이내 단기투자에 따른 이익을 회사에 반환하여야 하므로 단기정보를 이용할 가능성이 낮다. 따라서 Fischer(1992)는 상장회사의 임원과 주요주주 등의 주식거래를 증권관리위원회에 신고하도록 하는 제도는 미공개 내부정보를 이용한 내부자거래를 방지하는 효과적 인 방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본 연구에서는 증권거래소에 신고된 내부자의 거래자료와 상장기업의 기업정보공시자료를 이용하여 내부자의 주식거래가 미공개 내부정보를 이용하고 있는 지를 검토하였다. 1989년부터 1992년까지 4년간 증권거래소에 신고된 상장회사 내부자의 주식거래 중 거래후 1개월내에 기업정보의 공시가 있는 경우를 연구대상으로 한 실증분석결과 이러한 내부자의 주식거래가 일반적으로 미공개된 기업정보를 이용하고 있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부자의 주식 매수 또는 매도후 기업정보 공시시 주가가 상승 또는 하락하는 경우가 각각 약 50%를 차지하고 있으며 내부자의 주식거래후 정보공시 빈도 수도 기대치보다 낮았다. 또한 주식거래에 따른 내부자거래이익은 매도시에는 내부자의 주식거래후 공시된 정보 내용에 따라 결정되며, 정보공시시 주가가 상승하는 비율이 약 50%이고 내부자거래이익이 0보다 작아 매도이후에 주가가 하락할 것이라는 예측은 내부자거래 지지되지 않았다. 내부자거래후 200 거래일까지 누적초과수익률을 분석한 결과에서도 매도시에는 정보이용 가능성이 있지만 매수시에는 내부자거래이익이 작아 정보이용 가능성이 없었다. 또한 내부자종류에 따른 내부자거래이익이 차이가 없어 증권거래소에 신고된 내부자의 주식거래는 곧 공개될 기업정보의 이용과는 관련이 적은 것으로 생각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금융당국이 회사 내부자의 주식 매도 계획을 사전에 공시하는 제도 도입을 추진한다. 국회에서도 비슷한 내용을 담은 법안이 이미 발의된 상태다.

소액 투자자들은 주식 대량 매도 시 발생하는 충격을 분산할 수 있어 도입에 환영의 뜻을 내비쳤다.

◆ 금융위 ‘내부자 주식 매도 시 사전 공시’ 정책 추진

24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지난 17일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주식시장 투자자 보호 강화’ 정책 세미나에서 회사 내부자의 주식 매도 시 처분 계획에 대해 사전에 공시토록 해 내부자거래 내부자 거래와 관련한 정보의 투명성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소액주주 등 투자자 보호를 위한 목적이다.

내부자 주식 대량 매도 이슈는 지난해 12월 카카오페이 임원진의 스톡옵션 대량매매 사건을 계기로 수면 위로 부상했다. 지난해 12월 10일 류영준 카카오페이 당시 대표 등 경영진이 카카오페이 주식 44만993주를 매도했다. 이들이 주식 매도를 통해 얻은 차익은 약 880억원에 달했다.

주식 대량 매도는 당연히 주가 급락으로 이어졌다. 카카오페이 주가는 지난해 12월 10일(종가 기준) 19만6000원이었던 카카오페이는 올해 1월 20일 13만6000원까지 떨어지면서 무려 30.61%의 하락폭을 기록했다.

미국 자본시장에서는 내부자 거래 전 신고가 필수다. 김갑래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의 ‘미국 주요주주 등의 내부자 거래 사전 신고 제도의 시사점’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지배주주와 특수관계인은 금융당국에 거래 후가 아닌 거래 전에 보유 주식의 매도에 관한 신고를 해야 한다. 또한 일정 규모 이상(발행주식총수 1% 이상)의 지배주주 등이 보유한 주식을 매각하려면 증권신고서를 제출하도록 하고 있다.

◆ 이용우 내부자거래 의원 ‘주요주주가 1% 이상 매도하면 사전 신고 의무’ 법안 발의

관련해서 국회에는 주요주주의 주식 대량 매도 사전 신고를 의무화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지난 4월 13일 이용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발의한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은 주요주주가 주식을 1% 이상 장내 매도할 경우 사전 공시하도록 의무를 부여했다. ‘주요주주’는 지분율 10% 이상 주주 또는 사실상 지배주주를 뜻한다.

개정안에 따르면 주요주주가 3개월 안에 발행주식 총수의 1% 이상의 주식을 장내 매도(블록딜 포함)할 경우 증권선물위원회와 한국거래소에 대량매도신고서를 제출해야 하고, 대량매도신고서를 제출한 주요주주는 신고서 접수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기간 이내에는 해당 주식을 매도할 수 없게 했다.

만일 주요주주가 대량매도신고서를 제출하지 않거나 허위로 기재하는 경우 또는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기간 안에 해당 주식을 매도하는 경우 1년 이상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이 부과된다.

◆ 소액주주 단체 “도입 환영, 충격 분산 효과 기대”

소액 투자자들은 해당 법안이 시행될 경우 대규모 내부자 거래로 이한 주가 하락 충격을 분산해 주가 하락으로 인한 피해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정의정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 대표는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마른하늘에 날벼락이 떨어지듯 등장하는 대량 매도 내부자거래 공시보다는 사전 공시가 나을 것”이라며 “사전에 공시하면 충격이 분산되기 때문이다. 소액주주들의 위험 회피에 도움이 되는 조치가 될 것이므로 도입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주주가 보유 주식을 내부자거래 대량 매도하면 해당 종목의 주가가 하락하므로 근본적으로 달라지는 건 없지만, 사전 공시 제도를 도입하면 시차를 두고 하락하기 때문에 소액주주가 위험을 회피할 기회가 조금이라도 생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